한국일보>

송용창
특파원

등록 : 2018.05.26 11:49

트럼프 “정상회담 한다면, 12일 열릴 것” 재개 논의 급물살

등록 : 2018.05.26 11:49

“북한과 매우 생산적인 대화 중”

“필요하다면 일정도 연장할 수도”

백악관 “12일 열린다면 준비돼 있을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 외부 행사를 마치고 백악관에 도착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이 전격 취소된 지 하루 만에 재개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1부상의 대화 재개 용의 성명에 트럼프 대통령이 호응하면서 북미가 빠르게 대화 채널을 가동해 정상회담 의제와 함께 일정 연장까지 조율하는 모습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저녁 트위터에 “우리는 정상회담 (개최 논의) 재개에 관해 북한과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하고 있다"며 “정상회담을 한다면 싱가포르에서 내달 12일 열릴 것 같다”고 말했다.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일정도 연장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김계관 북한 외무성 1부상의 성명과 관련해 “북한으로부터 따뜻하고 생산적인 성명을 받았다. 매우 좋은 뉴스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해군사관학교 졸업식 축사를 위해 백악관을 출발하기에 앞서 북미회담 재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북한과) 지금 이야기하고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며 “그들은 그것을 무척 원하고 있다. 우리도 그것을 하고 싶다. 12일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그 회담이 6월 12일 열린다면 우리는 준비돼 있을 것이고, 7월 12일에 열린다고 해도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며 “그와 관련한 것을 준비하는데 필요한 무슨 일이든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6ㆍ12 북미 정상회담 재개 가능성에 “그것은 분명히 가능성이 있다”면서 “대통령은 실질적 결과를 제공할 수 있다면 회담을 하길 원하고, 그것이 그가 줄곧 말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분명히 회담을 하고 싶지만, 대통령은 그저 회담을 하려고만 생각하는 게 아니다. 대통령은 싸구려 정치 쇼를 하려는 게 아니라 장기간 지속 가능하며 실제적이고 실질적인 해법을 원한다. 그들(북한)이 그럴 준비가 돼 있다면, 우리는 그런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본 군함도 강제노역 세계유산위원회 결정문에 반영될 듯
이인규 전 중수부장 “논두렁 시계는 원세훈 기획” 거듭 주장
[포토뒷담화]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투표를 다시 한 까닭은
“아무도 없나요” 모두가 당황할 때 천사가 나타났다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김부선 “주진우 녹취파일, 내가 유출한 것 아냐”
일병이 장교병실? 지드래곤 ‘특혜 입원’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