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8.01.19 17:15
수정 : 2018.01.19 17:40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등록 : 2018.01.19 17:15
수정 : 2018.01.19 17:40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명박 문재인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과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노무현 죽음에 대한 정치 보복’, ‘분노’ 발언으로 한차례 맞붙은 뒤 추가 대응을 삼간 채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

여론 흐름과 검찰 수사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의도로 보이지만 언제든 확전이 가능하다는 관측이 적지 않다.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새 정부가 마치 검찰을 동원해 정치 보복을 한다고 주장해 대응했을 뿐”이라며 “대통령이 분명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한 만큼 정치 공방을 계속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최고강도의 메시지를 내놓은 데다가 더 이상의 정치적 긴장과 파장도 부담스러운 만큼 참모들도 추가 대응을 삼가겠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MB 측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선 ‘검찰이 적법한 절차로 밝힐 일’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검찰 수사는 독립적으로 이뤄진다는 게 새 정부의 확고한 방침”이라며 “(MB를 둘러싼 의혹도) 검찰이 절차대로 진행할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새 정부는 이미 검찰과 국정원 등 권력기관을 개혁해 권력을 휘두르지 않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추가적인 메시지로 자칫 검찰에 수사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처럼 비치는 상황은 피하겠다는 뜻으로도 읽힌다.

문 대통령의 분노 발언에 ‘반응 하지 말라’고 지시한 MB 측도 이날 침묵을 이어갔다. MB 측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표명했고, 추가적인 대응을 자제하라고 한 만큼 별도의 대응에 나설 계획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현 정권과 계속 충돌하는 모습으로 비치는 것도 유리할게 없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전 대통령 비서실은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로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의 명품을 샀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님에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날도 같은 주장을 되풀이했다”면서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했다.

양측이 냉각기를 가졌지만 검찰 수사 상황에 따라 정면충돌할 가능성은 얼마든 남아 있다. 서로 ‘꺼낼 카드는 많다’고 벼르고 있기 때문이다. MB 최측근인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전날 라디오에서 “공개하느냐 안 하느냐는 별개의 문제고, 이명박 정부가 이전 정권의 많은 것을 알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북한 언젠가 경제 강국 될 것…김정은도 의견 같아”
외톨이 직장인 “나 홀로 점심 들킬까봐 화장실서 시간 때워요”
“사람이 처음이자 끝”… 동서양 융합 관계론으로 미래를 그리다
[단독] 노조 와해 위해… 협력사 대표들 모아 놓고 강의ㆍ상황극
손예진 “‘예쁜 누나’ 덕에 드라마 두려움 사라졌어요”
“예전엔 부모님 뜻 따라 찍었지만 한국당 표차 줄어야 정신 차릴듯”
방탄소년단,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 1위... 한국 가수 최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