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성 기자

등록 : 2018.02.11 18:20

강풍주의보 속 삼척 노곡면 산불

등록 : 2018.02.11 18:20

주택 1채 전소 뒤 바람타고 계속 번져

11일 오후 3시9분쯤 강원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의 한 주택에서 발생한 불이 인근 산으로 옮겨붙어 산림 2ha를 태웠다. 강원소방본부 제공

11일 오후 3시 9분쯤 강원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의 한 주택에서 난 불이 주택 1채와 산림 2㏊를 태운 뒤 강한 바람을 타고 인근 야산으로 번지고 있다.

불이 나자 산림 당국은 산림청 등 진화헬기 7대와 인력 306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으나 초속 5m의 바람이 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불이 난 하마읍리는 산세가 험하지만 주변에 민가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림 당국은 “불은 주택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주택을 태운 뒤 불이 바람을 타고 번지고 있다”고 말했다. 강원 산지와 동해안 등지에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강풍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오늘 거리로 모인다
[여의도가 궁금해?] ‘신의 용돈’ 빼앗긴 국회… 바른미래당 먼저 “전면 폐지” 주장해 존재감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공작’ 김정일 특수분장에 1억6000만원,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말레이시아에 잡힌 한국축구, 조1위는 물건너가고…
[글로벌 Biz리더] 기자 꿈꾸던 난독증 소년, 영국 하늘을 지배하다
터키, 美 목사 석방 또 불허… 트럼프 “앉아서 당하지 않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