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오대근 기자

고영권 기자

김주성 기자

등록 : 2017.01.11 16:09
수정 : 2017.01.11 16:11

사흘 만에 양복에서 수의로, 남궁곤 이대 입학처장

정유라 부정입학 관련 특검 수사

등록 : 2017.01.11 16:09
수정 : 2017.01.11 16:11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이 11일 오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전날 구속된 남 전 처장은 법무부 호송차에서 수의를 입고 내렸다.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은 9일 국회 청문회에서 정씨가 자기 실력으로 입학한 거라고 주장했지만 결국 구속 수사와 재판을 받게 됐다.

사진은 9일 청문회에서 부정입학을 인정하지 않던 남 전처장과, 11일 특검에 출석하는 남 전 처장의 모습이다.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 9일 청문회 모습(왼쪽)과 11일 특검 출석 모습.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남궁곤(오른쪽) 전 이대 입학처장과 정동춘 전 K스포츠재 이사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의 7차 청문회'에 참석해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이 11일 오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