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오대근 기자

고영권 기자

김주성 기자

등록 : 2017.01.11 16:09
수정 : 2017.01.11 16:11

사흘 만에 양복에서 수의로, 남궁곤 이대 입학처장

정유라 부정입학 관련 특검 수사

등록 : 2017.01.11 16:09
수정 : 2017.01.11 16:11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이 11일 오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전날 구속된 남 전 처장은 법무부 호송차에서 수의를 입고 내렸다.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은 9일 국회 청문회에서 정씨가 자기 실력으로 입학한 거라고 주장했지만 결국 구속 수사와 재판을 받게 됐다.

사진은 9일 청문회에서 부정입학을 인정하지 않던 남 전처장과, 11일 특검에 출석하는 남 전 처장의 모습이다.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 9일 청문회 모습(왼쪽)과 11일 특검 출석 모습.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남궁곤(오른쪽) 전 이대 입학처장과 정동춘 전 K스포츠재 이사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의 7차 청문회'에 참석해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남궁곤 전 이화여대 입학처장이 11일 오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유라시아까지 철도 연결… 북방 경제협력 본격 착수
한국, 스웨덴에 패널티킥으로 선제골 허용… 한국 0 – 1 스웨덴
박훈 “‘시건방’ 논란 뒤 인신공격 도 넘어… 인내심 한계”
“쇄신 대상의 셀프 쇄신안”… 내분 커지는 한국당
남북 통일농구 15년 만에 부활, 평양ㆍ서울서 개최 합의
치욕적 패배에도 셀카… 선수들 내분… 팬들 분노 사는 독일팀
먹방으로 돌아온 이영자 “전참시 덕분 CF 찍고 빚 갚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