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원 기자

등록 : 2018.07.23 08:40
수정 : 2018.07.23 08:44

부산 첫 폭염 사망, 집에서 열사병으로 90대 숨져

등록 : 2018.07.23 08:40
수정 : 2018.07.23 08:44

낮기온이 35도를 넘어 서울, 경기일부에 폭염경보가 내린 지난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 건설현장에서 한 직원이 작업 중 휴식시간에 물을 마시고 있다. 홍인기 기자

부산에서 올해 폭염으로 인한 열사병 사망자가 처음 발생했다.

23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오전 11시 47분께 부산 서구의 한 주택 2층에서 A(90)씨가 거실에 쓰러져 숨져있는 것을 아들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평소 척추협착증과 당뇨 등으로 거동이 불편했으며, 발견 당시 외부 침입 및 외상 등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전날 오후쯤 폭염에 의한 열사병으로 숨졌다는 검안의의 소견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조현민 불법 등기’ 진에어 면허 유지… “신규노선 불허”
김경수 영장실질심사 출석 “성실하게 소명하겠다”
2022학년도 대입 수능전형 30% 이상 늘린다
국회 특수활동비 남겨서 어디다 쓰려고?
진료 중 성범죄 의료인 자격정지 1개월→1년 “여전히 솜방망이”
'박원순 시장 쇼하지 마라' 골목길에 드러누운 반대 시위대
미 상원, 반 트럼프 ‘사설연대’ 에 가세 “언론은 적이 아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