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8.01.19 18:51
수정 : 2018.01.19 18:59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등록 : 2018.01.19 18:51
수정 : 2018.01.19 18:59

국토교통부와 국가기록원 관계자들이 19일 4대강 공사 관련 자료파기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수자원공사 대전 본사를 찾아 문서를 회수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국토교통부와 국가기록원이 19일 4대강 관련 자료 파기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수자원공사 대전 본사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였다.

공사는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도 “조직적인 자료 파기는 없었다”고 방어에 나섰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기한 관련 의혹과 관련해 감사를 즉시 지시했다. 이에 국토부 감사반 6명은 이날 현장을 방문했으며, 국가기록원 직원 9명도 수자원공사 본사 공터에 널브러진 파기 기록물 실태를 점검했다. 이들은 실제로 공사가 파쇄업체에 반출했다 다시 가져온 4톤가량의 문서를 일일이 확인하며 원본이나 원본에 가까운 문서를 1차로 확보하는 데 집중했다.

공사는 현장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보도자료를 내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공사는 “이번 파기대상 자료는 사무실 이동 및 집기교체 과정에서 그 동안 각 부서 담당자가 보관하고 있던 자료와 참고하기 위해 출력해 놓은 사본자료 일부를 전문업체에 위탁해 파기하려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주요문서에 대한 계획적이고 조직적인 파기 등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특히 공사는 “1997년부터 모든 문서를 전자문서시스템으로 관리하고 있는 만큼 원본문서는 파기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학수 공사 사장은 “이번 일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4대강 사업 관련 여부를 떠나 모든 기록물관리시스템을 재점검하고 유사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