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07.25 08:28
수정 : 2017.07.25 08:31

전국 곳곳 장맛비… 서울은 34도 폭염주의보

등록 : 2017.07.25 08:28
수정 : 2017.07.25 08:31

현대건설이 송도국제도시 송도 6,8공구 R1블록에 공급하는 주거용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송도 더테라스’의 인천시 송도국제도시 견본주택에 24일 오후 장맛비가 내리는 가운데 방문객들이 길게 줄을 서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25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 또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30도를 웃도는 더위도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서울과 경기를 제외하고 장맛비가 내리다가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고 전했다.

특히 충청과 남부지방에는 천둥ㆍ번개를 동반한 국지성 호우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이날 밤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라내륙과 경상내륙 30∼80㎜(많은 곳은 경상내륙 120㎜ 이상), 충청남부와 전북, 전라해안 20∼60㎜다. 서울, 경기남부, 충남, 충청북부는 5∼40㎜의 비가 내리겠다. 또 경상도 동해안 30∼80㎜, 강원도 동해안과 제주도에는 26일까지 비가 이어져 5∼40㎜의 강수량이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더위 역시 계속될 전망이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서울 34도, 인천 33도, 수원 33도, 춘천 32도, 강릉 25도, 청주 31도, 대전 33도, 전주 32도, 광주 33도, 대구 28도, 부산 28도, 제주 31도 등이다. 기상청은 오전 11기를 기해 서울과 경기, 인천, 강원, 홍천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다. 일부 남부지역에 내렸던 폭염경보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폭염주의보로 대체됐다. 또 일부 지역은 열대야가 나타나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