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상원 기자

등록 : 2017.09.14 11:02
수정 : 2017.09.14 11:05

“야당 반대로 이황, 황희 모셔와도 인사청문회 통과 어려워”

등록 : 2017.09.14 11:02
수정 : 2017.09.14 11:05

민주당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 위해 옹호 총력전

우원식(왼쪽 두 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끝나자 여당이 일제히 김 후보자 엄호에 나섰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후보자는 국민이 바라는 대법원장이 될 충분한 자질을 갖췄다”며 “색깔론, 이념 편향 등 인신공격 질의 속에서 사법 개혁에 대한 소신과 철학을 시종일관 차분하고 정중한 태도로 답했다”고 옹호했다.우 원내대표는 또 “병역 비리, 부동산 투기 등 도덕적 흠결이 없다”며 “좌도 우도 아닌 아래로부터 국민 기본권 신장과 권리 수호자임을 자임하고 있다”며 평가했다. 그는 이어 “최고 권력 앞에서도 노(No)라고 말할 수 있는 소신을 확인했다”며 “전관예우를 근절하고 사법행정 개선 의지를 확고히 밝힘으로써 추락한 국민 신뢰를 제고시킬 적임자”라고 추켜세웠다.

우 원내대표는 야당을 향해선 “야당은 존재감 과시, 근육 자랑 말고 국민의 기대에 부합한 결론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또 “야당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보면 같은 결론을 내릴 것”이라며 “대법원 장기 공백이 가져올 상상하기 싫은 혼란은 잘 알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계속 인사에 어깃장을 놓으면 퇴계 이황이나 황희 선생을 모셔와도 통과가 어렵다”며 “국회 잘못으로 이미 헌법재판소장이 공백인 상황에서 또 다시 대법원장 공백까지 초래한다면 입법부가 사법부를 무력화하는 정면 도전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용환 헌법재판관 후보자 문제로 양승태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당시 야당이었던 민주당이) 반대하다가 손학규 대표가 대법원장 수장만큼은 공백사태가 있어서는 안 된다며 대승적으로 양승태 임명동의안을 처리한 선례가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정상원기자 orn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검사장급 10명 승진.. 윤석열 중앙지검장 유임
“한국 대표팀, 아무 것도 안 해” 월드컵 전설들 ‘쓴 소리’
여학교 ‘정복’했다며 나체 셀카 찍어 올린 남성
알바 식당 주인은 목 매 숨지고 여고생은 실종 미스터리
정진석 “한국당 완전히 침몰… 건져내 봐야 어려워”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한국 最古 세탁소’ 조선호텔 세탁소 104년 만에 폐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