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08 10:46

‘더블더블 사나이’ 라틀리프, 치골염...전치 3주 진단

등록 : 2017.12.08 10:46

서울 삼성 라틀리프/사진=KBL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서울 삼성 라틀리프(28·199㎝)에게 고비가 찾아왔다.

삼성은 "라틀리프가 서혜부 치골염으로 전치 3주 진단을 받아 8일 열리는 부산 kt와 경기부터 나가지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타구니 주위 치골에 염증이 생겼다.

완치에 3주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전력 구상 변경도 불가피해졌다. 삼성은 "3주간 라틀리프를 대신할 일시 교체 선수를 알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라틀리프는 54경기 연속 더블더블 행진을 이어간 비결로 부상이 없다는 점과 철저한 자기 관리가 손꼽혀왔다. 그는 이번 시즌 8일 기준으로 득점(24.6점) 2위, 리바운드(15개) 1위에 올라 있는 팀의 핵심 선수다.

한편 삼성은 10승 9패로 5위에 올라, 공동 6위인 울산 현대모비스와 안양 KGC인삼공사(이상 9승 10패)와 차이가 크지 않은 상황이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 이재균 “기대주라 불러주니 기분이 좋아요!”

‘발롱도르 수집가’ 호날두, 5번째 수상...메시와 동률

김현수의 LG행? 몸값 “150억도 가능” 전망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