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성 기자

등록 : 2018.06.18 19:37
수정 : 2018.06.18 19:38

정부, ‘세계 분쟁지 여성 성폭력 근절’ 주도한다

등록 : 2018.06.18 19:37
수정 : 2018.06.18 19:38

19일 이니셔티브ㆍ자문위원회 출범식

강경화 “위안부 인권 국제의제化 목적”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8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취임 1주년을 맞아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분쟁 지역에서 여성에게 가해지는 성폭력을 근절하는 데 우리 정부가 앞장선다. 이를 통해 한국의 일본군 위안부 경험이 보편적 여성 인권과 무관하지 않다는 사실도 국제사회에 각인한다는 계획이다.

18일 외교부에 따르면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이니셔티브 및 자문위원회 출범식’이 19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1층 국민외교센터에서 열린다.정부 관계자는 “분쟁 지역에서 벌어지는 성폭력을 근절하고 여성의 분쟁 해결 과정 참여를 확대하자는 내용을 담은 유엔 안보리 결의 1325호(2000년 채택) 이행에 정부 차원에서 기여하려는 목적”이라고 밝혔다. 이니셔티브는 주도권을 갖고 추진하는 사업이나 구상을 뜻한다.

이 관계자는 “이니셔티브가 출범하면 우리 정부가 국제사회의 전시(戰時) 여성 성폭력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동참하고, 평화 및 안보와 관련한 여성의 기여를 확대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건설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된다”며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한 고통스러운 경험을 국제사회 기여로 승화시키고 그 역사를 국제사회와 공유하면서 전시 성폭력 치유에 앞장서자는 취지”라고 소개했다.

이번 이니셔티브 발족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작품이다. 강 장관은 취임 1주년을 맞아 이날 가진 언론 브리핑에서 “국제사회에서 위안부 문제가 전시 여성 성폭력이라는 굉장히 심각한 인권 문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한 바 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