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02.18 20:57
수정 : 2017.02.18 20:59

'피의자 우병우' 소환 특검 '특별감찰관실 와해' 중점 추궁

등록 : 2017.02.18 20:57
수정 : 2017.02.18 20:59

‘崔가 민정수석실에 인사청탁’ 의심정황 파일 입수해 검토 중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지난해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실의 '와해' 배경에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있다는 의혹 수사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18일 오전 10시께부터 우 전 수석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장시간 조사했다.

특검팀은 우 전 수석이 이석수(53) 전 특별감찰관의 감찰을 방해하고 그의 사퇴 이후 감찰관실을 사실상 해체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감찰관은 지난해 8월 우 전 수석 개인 비위를 감찰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뒤 '감찰 내용 유출' 의혹에 휩싸여 고발되자 결국 사표를 냈다.

사표는 한 달 가까이 지나 9월 수리됐는데, 당시 국정감사를 앞두고 관련 증언을 막기 위한 조치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어 며칠 뒤 인사혁신처는 감찰관실 별정직 공무원 6명에게도 임기가 끝났다며 퇴직을 통보하고 감찰관실 기능을 사실상 무력화했다.

특검은 이런 과정이 자신의 개인 비위 의혹이나 미르재단 관련 의혹을 감찰한 특별감찰관실 관계자의 국정조사 증언을 막으려는 목적 등으로 우 전 수석이 주도해 진행된 것 아닌지 의심해 관련 인물들을 잇달아 조사했다.

특검은 또 최순실 씨가 우 수석이 재직 중이던 민정수석실에 경찰청장, 우리은행장, KT&G 사장 등 3명의 인사청탁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담긴 문서의 사진 파일을 최근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진은 이들 3개 기관장 후보의 이름과 함께 '민정수석실 추진중', '민정수석실 검증 완료' 등의 포스트잇 메모지가 붙어 있는 서류를 찍은 것이다.그러나 이들 문서가 실제 청와대에 전달됐는지, 인사에 영향을 끼쳤는지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동계영재센터 직원이 외장하드에 보관하던 이 파일을 최씨 조카 장시호(38·구속기소)씨를 통해 입수하고, 수사에 참고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외에 특검팀은 우 전 수석을 상대로 문화체육관광부와 공정거래위원회 등 공직자의 인사 조처 압력,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의 비위를 막지 못한 직무유기 의혹 등의 사실관계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강진 야산에서 발견된 시신 실종 여고생으로 확인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