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관규 기자

등록 : 2018.02.08 04:40

GM 최고경영자도 ‘한국 철수’ 정부 압박

등록 : 2018.02.08 04:40

본사 메리 바라 CEO “조치 필요”

지난달 천문학적 투자 요구 이어

한국 정부와 협상 이례적 공개

지방선거 전 민심 자극 의도도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최고경영자. 로이터

한국지엠(GM) 모회사인 제너럴모터스(GM)가 철수설을 흘리며 한국 정부에 대한 압박을 본격화하고 있다.

한국 정부 당국을 만나 비공개로 천문학적 투자 요구(본보 1월 16일 자 보도)를 한 데 이어 이번에는 최고경영자(CEO)가 나서 이례적으로 한국정부와 협상 중임을 공개했다. GM이 운영했던 다른 해외 사업장 소재 정부들이 했던 것과 같은 지원을 한국 정부가 해주지 않으면, 대규모 구조조정 단행과 철수를 본격화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이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북 군산, 인천 부평, 경남 창원 등 공장 지역 주민을 자극해 압박효과를 높이려는 정치적 계산이 담겨있는 것으로 보인다.

메리 바라 GM CEO는 6일(현지시간) 연간 실적발표 직후 콘퍼런스콜에서 한국GM에 대해서 “소액주주, 노동조합과 함께 합리적 조치 또는 구조조정이 이뤄지도록 논의 중”이라며 “생존 가능한 사업장으로 만들기 위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GM의 지분(17.02%)을 소유하고 있는 산업은행 등 한국 정부 측과도 구조조정을 포함한 다양한 논의를 벌이고 있다는 것이다.

바라 CEO는 “한국GM은 GM이 가장 집중하고 있는 중요한 사업장”이라면서도 “아직 어떤 조치를 단행할지 말하기에 이른 단계이지만, 지금과 같은 비효율적 구조로는 사업을 이어가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바라 CEO 발언에 대해 외신은 “GM이 다음 정리할 해외 사업장으로 한국GM을 꼽았다”는 해석을 내놓았다. 최근 GM이 정리한 유럽, 인도네시아, 러시아 등 적자 사업장과 한국GM은 비슷한 상황이다. 한국GM은 최근 3년간 누적 손실액이 1조9,716억원에 달하는데다, 지난해 역시 6,000억원 가량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여기에 ▦본사로부터의 차입금 10억달러 상환 ▦통상임금 상승 등 조합원 처우 개선 ▦생산 안정화 방안 등 경쟁력 개선 비용 등 부담이 높아가고 있는데, 다른 해외 사업장에 있는 정부처럼 별도 지원이 없어 GM 입장에선 계속 운영하는 데 한계에 이르렀다고 분석한다. GM이 지난해 10월 호주 공장을 폐쇄한 것도, 호주정부가 지원하던 보조금(연간 약 1억2,000만달러)을 2013년 중단하기로 하자, 내린 결정이었다.

GM은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자금난을 겪자, 산업은행과 한국 정부에 수천억원대 유상증자를 요구했었다. 당시 중국과 미국 등에 공장증설이 이뤄지지 않아 한국GM의 위상이 높은 상태여서, 정부는 GM의 요구를 거부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미 한국GM에서는 구조조정이 가시화되고 있다. 지난 연말 방한했던 배리 앵글 GM 사장은 “심각한 한국GM의 재무상황 개선을 위해 정부 노조 회사 등 이해관계자들의 고통분담이 절실하다”며 한국 정부에 투자금 지원을 요구했다는 사실을 임직원들에게 알린 후, 부평ㆍ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 200여명을 해고했다. 또 군산공장은 8일부터 두 달가량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7일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과 노조는 상견례를 갖고 구조조정이 포함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상에 들어갔다.

이에 대해 정부는 신중한 입장이다. GM이 연간 50만대를 생산ㆍ판매하는 자회사를 당장 포기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판단과 함께, 이젠 한국GM의 지분 매각을 우리 정부가 거부할 수 있는 권리(비토권)도 소멸해 나서기 어려운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비토권이 없기 때문에 정부가 GM에 공적자금을 투입하기 힘들 것”이라며 “이번 GM 바라 CEO의 발언은 철수 최후 통첩이라기 보다 정부를 압박하려는 전략이며, 철수가 결정되기 전에 거쳐야 단계가 많은 만큼 정부도 말을 아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