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7.08.11 10:24
수정 : 2017.08.11 10:40

박주선 “긴급 안보 논의 위한 청와대-여야 대표회담 제안”

등록 : 2017.08.11 10:24
수정 : 2017.08.11 10:40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미국과 북한의 군사 긴장 고조 상황을 논의하기 위한 청와대 회동을 제안했다. 박 위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청와대 NSC 상임위 개최만으로 대책, 전략을 수립하고 국민을 불안에서 구하긴 어렵다”며 “대통령께 긴급 안보 논의를 위한 청와대 여야 대표회담을 정중히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과 미국 사이의 긴장이 극도로 치닫는 상황에서 ‘코리아 패싱’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고, 8월 한반도 위기설도 돈다”며 “위기는 초당적으로 지혜를 모아 헤쳐 나가야 한다”고 제안 이유를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긴박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긴급히 청와대 회동을 개최해 야당으로서의 걱정과 제안을 대통령께 말씀드릴 것”이라며 “정부가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각 당도 공유해 초당적 협력을 통해 국민에게 든든한 신뢰를 주고 불안을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 취임 100일이 다 돼가는 시점에서 미국ㆍ중국ㆍ일본ㆍ러시아 등 주요 4강 대사 임명 자체가 늦어져 코리아 패싱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사드 관련 한중 갈등이 심화됨에도 전혀 대책을 강구하지 못하고 있다”며 대사 임명도 촉구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文 대통령이 작심하고 띄운 ‘천무’, 국내선 성능시험도 못해
대학생 고민 1순위는 취업?... ‘주변관계’를 더 걱정했다
[인물360˚] “저희 가족이, 국민이 아직 바다에 있습니다”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
[광화문이 궁금해?] 미군 항모전단이 울릉도 간 까닭이...
트럼프 트윗, 지지율에 도움되는줄 알았더니…
[동물과 사람이야기] 우리 개는 작아서 안 물어요… 천만의 말씀
[기민석의 성경 속(俗) 이야기]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