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기자

등록 : 2018.03.13 15:52
수정 : 2018.03.13 16:10

폭로ㆍ비방ㆍ고소 난무… 진흙탕 싸움된 6ㆍ13 지방선거

등록 : 2018.03.13 15:52
수정 : 2018.03.13 16:10

폭로비방 금품제공 매수시도 등 혼탁

정책경쟁 실종 진흙탕 양상

기자회견을 열고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의 ‘여성당직자 특혜공천과 불륜관계’를 폭로하는 오영환(오른쪽) 더불어민주당원과 이를 반박하는 박 예비후보. 이준호 기자

90일 앞으로 다가온 6ㆍ13지방선거가 정책선거는 사라지고 각종 의혹제기와 폭로, 금품제공, 후보자 매수시도 등 진흙탕 싸움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12일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는 함께 일하던 당원과 전처의 “여성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관계였다”라는 폭로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반박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들의 주장에 대해 “수백억원대 부정청탁을 거절당한 뒤 보복성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불법정치자금 수수와 시 체육회 직원 채용지시 논란에 휘말렸다.

구시장은 같은 날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일 김병국 천안시체육회 상임부회장이 지난 지방선거 당시 2,500만원의 불법정치자금을 건넸다는 폭로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구 시장은 김 전 상임부회장이 “종이봉투에 담아 건넨 돈이 후원금 법정한도를 넘은 금액이라 그대로 돌려줬다”고 주장했다.

지난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정치자금 수수 폭로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는 구본영(왼쪽) 천안시장과 돈을 건넸다고 주장하는 전 천안시체육회 김병국 상임부회장. 이준호 기자

논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7일 특정 후보를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논산시의회 A의원을 대전지검 논산지청에 고발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A의원은 같은 선거구 입후보예정자 B씨가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B씨가 논산시의회 의원 C씨에게 3,000만원을 줬다”는 허위사실을 지역 기자 및 지인 등에게 공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전지검 서산지청은 지난달 28일 시의원 후보 등록을 포기시킬 목적으로 경쟁후보자에게 1,000만원을 제공한 입후보예정자 D씨(58)와 돈을 전달한 E씨(70)를 구속했다.

같은 달 7일 아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충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F씨 출판기념회에서 기부행위를 한 혐의로 지역농협 직원 등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농협직원 G씨는 지난해 12월 E씨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선거구민 30여명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하고 E씨의 책 20권을 무료로 제공한 혐의다.

충남도선관위도 공주시장 선거 입후보예정자 H씨를 위해 조직적으로 당원을 모집하고 당비를 지원한 지역단체 관계자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지난해 7월 자신이 속한 단체의 읍 면 회장을 통해 173명의 당원을 모집해 당비 17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금품, 거짓말, 공무원 선거개입, 여론조사 조작, 부정한 경선운동 등 주요 선거범죄를 엄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남북 평화정착ㆍ경제공동체가 진정한 광복”
패전일 맞은 야스쿠니신사의 두 모습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송영길, 안희정 1심 무죄에 “제 딸이 엄청난 항의 메시지 보내”
제주 우도 해상서 대형 화물선끼리 충돌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국민연금 매달 100만원 넘게 받는 가입자 20만명 넘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