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은경 기자

등록 : 2017.12.26 18:05
수정 : 2017.12.26 18:06

[애니팩트] 키위새는 시력을 잃어도 큰 불편 없이 살 수 있다

등록 : 2017.12.26 18:05
수정 : 2017.12.26 18:06

우리들은 시각에 많이 의존하는 편입니다. 하루만 눈이 안보여도, 일상생활에 상당한 지장이 생길 텐데요.

그런데 눈이 보이지 않아도 큰 무리 없이 살아갈 수 있는 새가 있다고 합니다! 바로 과일 키위를 닮았고 ‘키위키위’하고 우는 '키위새'입니다.

미국 UC 데이비스, 뉴질랜드 테 파파 박물관 연구팀 등은 지난 9월 “키위새는 시각이 없어도 살아갈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온라인 과학 저널 ‘비엠씨 바이올로지(BMC Biology)’에 발표했습니다. 연구진들은 뉴질랜드 오카리토 섬에 있는 오카리토갈색키위 160마리를 관찰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약 3분의 1이 ‘시각 장애’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특히 연구진은 완전히 시력을 잃은 키위새 3마리를 주목했습니다. 이들은 시각이 없어도 아주 건강한 상태로 자연에서 적응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연구에 참여한 알란 테니슨 씨는 “키위새가 눈이 보이지 않아도 생존할 수 있는 이유는 사는 환경과 생활방식 때문일 것”이라며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이유를 들었습니다.첫 번째는 키위새가 ‘어두운 환경’에서 산다는 점입니다. 키위새는 야행성이며 주로 동굴 안에서 살기 때문에 시력이 좋을 필요가 없다고 합니다.

두 번째는 ‘다른 감각이 발달했다’는 점입니다. 키위새는 시각을 제외한 후각, 촉각 등의 다른 감각들이 상당히 발달했다고 합니다. 일례로 키위새는 긴 부리 끝에 예민한 후각의 콧구멍이 있어 땅 아래에 있는 먹이도 쉽게 찾아 낸다고 하는데요. 따라서 시력이 퇴화하더라도 먹이 사냥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입니다!

다만 모든 키위새의 시력이 실제로 퇴화 중인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시력이 사라져도 큰 무리 없이 살아갈 수 있다는 키위새. 동물의 생존능력은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MB, 盧죽음ㆍ정치보복 거론에 분노 금할 수 없다'
안철수-유승민 합당 공식선언 “유능한 대안정치 보여주겠다”
박원순 시장 3선? ”여론조사 봤더니 게임 끝났더라”
“강남 아파트값 잡자” 국세청 4번째 세무조사 착수
“오빠, 약 갖고 오면…” 채팅앱서 성관계 미끼로 함정 수사
주진우가 MB 기자회견장 앞에서 ‘가위바위보’한 이유는
서울대, 조국 민정수석 논문 표절 본조사 착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