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차유진 기자

등록 : 2018.03.14 15:19
수정 : 2018.03.14 15:20

최재림, 박칼린과의 첫 오디션 회상 "그 순간을 잊을 수 없다"

등록 : 2018.03.14 15:19
수정 : 2018.03.14 15:20

최재림이 박칼린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뮤지컬 배우 최재림이 음악 감독 박칼린과의 만남을 회상했다.

최재림은 지난 1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박칼린에게 처음 오디션 봤을 때를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그는 이어 "지난 2008년 9월 26일 뮤지컬을 하고 싶어서 학원에 찾아갔다. 그때 박칼린 선생님이 운영하던 학원을 가게 됐다. 그때 뮤지컬 '렌트' 오디션이 있더라. 1주일 넘게 800명 넘는 사람이 오디션을 보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최재림은 "때문에 선생님이 굉장히 피곤하고 지친 상태였다. 나는 그 상황을 전혀 모르고 오디션장에 들어갔다. 선생님께서 피아노 건반에 팔꿈치를 걸치고 앉아계셨다. '피곤해 죽겠다 누구냐 불러라'라는 느낌이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곧 최재림은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의 '지금 이 순간'을 불렀다. 그는 "이 노래는 심사위원들이 제일 듣기 싫어하는 곡이다. 피곤해 죽겠는데 또 이 노래를 부른다고 하니 기대 안 하셨을 터다. 근데 노래를 부르니 선생님이 자세를 바꾸셨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동시에 최재림은 박칼린이 자신의 노래를 들은 뒤 바꾼 포즈를 따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유진 기자 chayj@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Hi #뮤직]제이홉 믹스테이프, 아티스트의 방향과 균형

[Hi #이슈]이휘재와 쌍둥이 하차, 7개월→6살까지의 소중한 시간들

[공식]MBC 측 "'무한도전' 시즌2 NO, 새로운 프로그램 편성"

[전문]던말릭, 성추행 부인-폭로자 고소 "진실을 바로 잡겠다"

故 조민기 유서 발견 "학생들-가족에게 미안하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총리 공적” JP 훈장 방침에… 일부 “독재 부역자” 반발
미군 유해 송환 실무진 방북… 북미 고위급 회담도 곧 열릴 전망
강진 야산서 실종 여고생 추정 시신 발견
홍준표 “친박, 나 떠나면 당 지지율 오른다 해… 한번 보자”
인도네시아서 일하려면 인니어 시험 쳐라?
김희애 “자신감에 덥석 출연…촬영 마치고 펑펑 울어”
치솟는 집값에… 뉴질랜드 홈리스 문제로 몸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