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백순도
인턴PD

등록 : 2017.08.23 15:58
수정 : 2017.08.23 17:35

[영상] 혐오를 예술로 덧칠하는 사람들

등록 : 2017.08.23 15:58
수정 : 2017.08.23 17:35

최근 독일 베를린에서는 나치의 상징으로 통하는 ‘스와스티카’ 문양을 시내 곳곳에서 볼 수 있다.

유럽 전역에서 난민이나 이민자들에 의한 테러가 늘어나면서 극우 정서가 고조되어 나타난 현상이다.



그런가 하면 이러한 혐오 정서와 맞서는 사람들도 있다. 예술가 이보 오마리(37)가 이끄는 청소년 단체 ‘문화계승자(The Cultural Heir)’ 회원들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거리에 그려진 스와스티카 위에 스프레이를 덧칠해 그래피티를 완성한다. 이보 오마리는 “혐오 표현을 그대로 두는 것은 혐오를 사회적으로 용인하는 것”이라며 “이걸 내버려 두는 것은 창피한 일”이라고 말한다. 혐오를 예술로 극복하는 이들의 특별한 활동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백순도 인턴PD s_ndo@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겨를] “난 마스코트 와울, 주먹 아닌 주목 받고 싶다”
[단독] 일자리 신문고 적시는 '비정규직 눈물'
이영학 후원받아 호화생활… 깜깜이 기부문화 불신 커져
최저가 입찰로 빌린 노후 크레인... 공사기간 맞추려 강풍 속 작업
[이젠 사람중심 경영이다] “기계가 고장나지 않게 하려면, 기계보다 사람에 투자해야죠”
[최문선의 욜로 라이프] 미생들의 낮잠... 수면카페에서 '패스트 힐링'
[박세진의 입기, 읽기] 오버사이즈 패션의 귀환.. 그 숨은 까닭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