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0.04 21:14

'北 축구 스타' 리향옥 등 女심판 7명, FIFA 남자대회 배정

등록 : 2017.10.04 21:14

북한 축구 스타 리향옥/사진=FIFA 홈페이지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북한 여자 축구 스타 리향옥을 비롯해 여성 심판 7명이 FIFA 남자대회 사상 처음으로 배정됐다.

FIFA는 10월 6일 인도에서 개막하는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남자 월드컵에서 심판을 볼 주심과 부심의 명단을 발표하면서 모두 여성으로 이뤄진 총 7명의 보조 심판 명단도 함께 발표했다.

이 가운데에는 북한 축구선수 출신의 국제심판 리향옥(40)도 포함됐다. 리향옥은 선수 시절부터 탁월한 경기력으로 주목을 받은 북한의 대표 여자 축구 스타다. 리향옥과 더불어 잠비아, 캐나다, 우루과이, 뉴질랜드, 우크라이나, 스위스 심판들이 처음으로 FIFA 남자대회 무대를 밟게 됐다.

이들은 6일부터 28일까지 인도 전역에서 열리는 U-17 월드컵 52경기에서 남성 심판 70명과 함께 경기 심판을 볼 예정이다.

FIFA 심판위원장인 마시모 부사카는 "유능한 여성 심판들이 FIFA 남자대회에 참여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 남녀 심판들이 경기에서 함께 협력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NC vs SK, 와일드카드 결정전 30인 엔트리 확정

[빅콘]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결론…국민 82.7% '제빵사 정규직 전환 지지'

[HS포토] '소녀상 옆에 나도 앉아볼래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유승민 “3당 중도보수 헤쳐모여야” 신당 추진
11월이냐, 내년 1월이냐… 한은 금리인상 강력 예고, 시기만 남았다
[단독] 박근혜 청와대, 포털 압박해 여론 통제 시도했다
[단독] 군 장성 진급 보장 ‘별자리’ 따로 있다
스스로 깨닫고 창의성까지…더 강력한 ‘알파고 제로’ 등장
수업도 빠진 채 ‘신입생 영업’ 나서는 특성화고 학생들
‘호스피스 병동=치료 포기하고 죽으러 가는 곳’ 편견 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