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석원 기자

등록 : 2017.05.18 17:16
수정 : 2017.05.18 17:16

문희상 만난 아베 “한국은 가장 중요한 이웃”

등록 : 2017.05.18 17:16
수정 : 2017.05.18 17:16

한일 정상 셔틀외교 복원 공감

아베 ‘위안부’ 단어 사용 않고

“국가 간 합의 착실히 이행해야”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특사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왼쪽)이 18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문 특사는 아베 총리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도쿄=AP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로 방일 중인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만나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수용할 수 없는 분위기”라는 문 대통령의 뜻을 직접 전달했다.

아베 총리는 이에 대해 ‘위안부’라는 말을 사용하지 않으면서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양측은 민감한 문제를 그대로 놓아둔 채 한일 정상이 상호방문하는 ‘셔틀외교 복원’에 공감했다.

문 특사는 이날 오전 10시를 조금 넘겨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를 30분간 면담하며 대통령 친서를 전달했다. 아베 총리는 “새 대통령이 이처럼 이른 시기에 특사를 파견한 것은 그만큼 한일관계를 중시하는 것”이라며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이라고 환대했다. 문 특사는 “한일은 지리적으로 가깝고 실질적 가치를 공유한다”며 “시장경제와 자유민주주의가 그것이고, 안보적으로 북한문제 등 공동의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관심이 집중된 위안부 문제에 대해 문 특사는 한국민 정서를 직접 거론했다. 문 특사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한일관계는 여러 문제가 있지만 잘 관리해 장애가 되지 않도록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한다”면서 “재작년 합의(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도 국가간 합의니 착실히 이행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특사단의 윤호중 의원은 “아베 총리가 위안부라는 단어를 거론하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문 특사가 개인적 소신이라며 주장해 온 ‘제3의 길’(일본정부의 새 담화 등 추가조치)은 이 자리에서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 문제와 관련해 일본 측의 문재인 정부에 대한 오해가 풀렸다고 특사단은 밝혔다. 북핵 문제에 한일이 공동으로 대처하고 한미일 공조체제에 역할을 다하자는 대통령 뜻을 충분히 전달했다고 자평했다. 문 특사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한국의 대선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당선되면 북한과 개성공단에 먼저 가겠다’고 한 사실을 지적하며 “북핵문제 해결에 너무 성급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문 특사가 ‘일본, 미국과 충분히 협의해서’라는 전제조건이 있는 발언이었다고 설명하니 아베 총리가 “역시 만나서 말을 해봐야 오해가 풀린다. (문 대통령을) 자주 만나야 되겠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특사단 일행은 “화기애애했고 일본측으로부터 한일관계를 이번 기회에 잘 개선해보자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도쿄=박석원 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와대, 인사 원칙 위배 논란에 “죄송, 이해 구한다”
경찰, 인권위에 화답 '집회현장에 살수차 등 배치 않겠다'
국정기획위, 실세부서는 기 살리고 적폐부서는 군기 잡기
[박권일의 글쟁이 페달] 자전거 자전거 신나는 여행~ 나도 한번 달려본다
6회 불펜 등판 류현진 ‘끝판왕’ 오승환 앞에서 세이브
‘여성비하 논란’ 탁현민 “그릇된 사고ㆍ언행 반성” 사과
“죽으면 안 돼”… 세월호 희생자가 읽지 못한 마지막 메시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