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7.12.06 23:26
수정 : 2017.12.06 23:27

기재부 전 직원에 피자 350판 돌린 문 대통령

등록 : 2017.12.06 23:26
수정 : 2017.12.06 23:27

“예산 통과 수고 많았다”

비용은 업무추진비로 충당

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직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2018예산안과 세제개편안 등으로 격무에 시달린 직원들에게 고마움의 표시로 보낸 피자를 먹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일하는 기획재정부 전 직원에 피자를 보내 예산안 통과까지 격무에 시달린 데 대한 고마움을 표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쯤 기재부 공무원과 경비원, 미화원 등 모든 직원들이 먹을 수 있도록 피자 350판을 돌렸다.

청와대는 “최근 2018년도 예산안, 세제개편안 등 격무에 시달린 기재부 공무원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로 피자를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이어 “향후 정부의 경제정책 추진과 경기 호전, 부동산 가격 안정 등에 더욱 매진해 달라는 의미도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피자 비용은 대통령 업무추진비로 충당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주문한 피자 브랜드는 중소업체 피자마루다. 청와대는 피자마루에 대해 “상생 협력을 통한 브랜드 운영과 현지화 전략으로 해외 진출을 준비 중이고, 사랑의 1만판 피자 나눔, 가맹점과의 상생과 동행 약속을 실천 중인 업체”라고 소개했다.

정지용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 남측 기자단 방사능 측정기ㆍ위성전화 압수… 열차 창문 가려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트럼프 “문 대통령 중재력 A+”
“검찰, 왜 억지로 나를 엮느냐” 소리 친 MB
트럼프, 북미회담 연기 언급에... 싱가포르 언론들 화들짝
[짜오! 베트남]연이은 금융사고… 서구 은행 잇단 철수 속 한국계 은행이 빈틈 메울까
'페이스 메이커' 희망자 받아 국가대표 선발한 빙상연맹
2018미스코리아 지역예선 미스전북 진에 윤이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