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4.16 17:58
수정 : 2018.04.16 18:00

조현민, 미국 국적으로 6년간 진에어 등기임원… 명백한 불법

등록 : 2018.04.16 17:58
수정 : 2018.04.16 18:00

귀국하며 고개 숙인 조현민. 연합뉴스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가 2010∼2016년 6년간 불법으로 진에어 등기임원에 올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갑질 논란'으로 사퇴 압력이 거세지는 가운데 조 전무가 오랫동안 불법적인 경영지위를 누린 사실이 드러나면서 또 다른 자격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16일 연합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을 통해 확인한 진에어 관련 공시를 종합하면 '조 에밀리 리(CHO EMILY LEE)'라는 인물이 2010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진에어 사내이사로 등재됐다.

'조 에밀리 리'는 조현민 전무의 영어식 이름이다. 외국인이 국적항공사 등기임원으로 오른 것은 명백한 불법이다.

항공사업법 제9조는 '국내·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의 결격사유' 중 하나로 임원 중에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사람'이 있는 경우를 꼽고 있다. 진에어 관계자는 "정확한 사정은 현재 파악하기 어렵지만, 당시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어 2016년에 사임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북, 비핵화-미군 철수 연계 안 해”
서울교육감, 서울시장과 러닝메이트 구도 ‘정치색 뚜렷’
미국 군축대사, “트럼프 영리한 협상가…이번 정상회담 어느 정도 성공 거둘 것”
[36.5°]열정 같은 소리하고 있네!
“임신해도 남성에 책임 없음” 성관계 동의 앱 등장 논란
“인종 차별 아닌가요?” 구독자 230만 스타 유튜버의 사과
“세월호 지겹다는 사람들에게” 삼풍백화점 생존자 글 눈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