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택회 기자

등록 : 2017.04.19 15:30
수정 : 2017.04.19 16:14

대전시, 대흥동 관사촌 명품골목길로 조성

등록 : 2017.04.19 15:30
수정 : 2017.04.19 16:14

권선택(앞줄 왼쪽 두번째) 대전시장이 19일 문화예술전문가들과 명품 골목길 조성 예정인 중구 대흥동 관사촌 일대를 둘러보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원도심지역 대표 문화ㆍ힐링 공간인 중구 대흥동 옛 충남도 관사촌과 테미공원 일원을 명품문화예술촌 및 골목길로 조성한다고 19일 밝혔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이날 관사촌 일원에서 문화예술전문가, 관계 공무원들과 ‘협치 시정회의’를 열고 명품 관사촌길 조성 방안을 논의했다.

협치시정회의는 시 주요 사업에 관해 공무원, 전문가 등이 현장을 함께 살펴보며 정책을 모색하는 자리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테미예술창작센터와 테미공원 배수지 관사 등을 둘러보고 문화예술촌 조성방안과 테미예술창작센터 활성화방안, 이원복 만화창작관 조성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참석자들은 옛 충남도 관사촌과 테미공원이 대전 원도심이 갖고 있는 명품 공간이라는 점에 공감을 표하고, 다양한 콘텐츠와 스토리를 개발하여 관사촌 일원을 대구 김광석거리, 서울 삼청동길과 같은 전국적인 명소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권선택 시장은 “옛 충남도 관사촌과 테미공원 개발은 문화예술특화거리 조성과 원도심 활성화, 청년정책 등을 종합적으로 아우르는 큰 그림으로 그려야 한다”며 “정책조건과 문화예술적 관점, 재정 여건 등을 고려하여 시민을 위한 문화예술거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 “3不 이행” 거듭 압박하며 한국 내 사드 논란 부채질
여당 “MB 비자금, 아들에게 흘러갔다”
트럼프 “동맹도 등 돌릴 수 있어... 美 최첨단 무기 안 판다”
'글로만 반성하냐'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 호통친 판사
감사원 “KBS이사진, 업무추진비 단란주점 등에서 부당사용”
최순실, 재판 휴정하자 오열 “빨리 사형시켜달라”
포항 고교생들 환호성 끌어낸 문 대통령의 '나그네' 3행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