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빈 기자

등록 : 2017.04.20 20:00
수정 : 2017.04.20 20:00

“김기춘에게 애국은 정권 창출 도운 사람 인사상 이익 주는 것”

조원동 전 경제수석 법정 증언

등록 : 2017.04.20 20:00
수정 : 2017.04.20 20:00

‘문화ㆍ예술계 블랙리스트’작성 지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홍인기 기자

김기춘(78ㆍ구속기소)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박근혜 정권 창출에 도움을 준 인사들에게 인사상 이익을 주는 것을 ‘애국’으로 느끼고 있었다는 청와대 전 참모의 증언이 나왔다.

이에 대해 김 전 실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원하는 인사를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자신의 역할이었다고 인정하면서도 “인사와 관련해 박 전 대통령에게 쓴 소리도 많이 했다”고 반박했다.

조원동(61) 전 청와대 경제수석은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 황병헌)심리로 진행된 김 전 실장 등에 대한 ‘문화ㆍ예술계 블랙리스트’ 관련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증언했다. 조 전 수석은 2013년 3월부터 2014년 6월까지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으로 재직했다.

조 전 수석에 따르면 김 전 실장과 전임 비서실장의 가장 큰 차이점은 ‘인사’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었다. 대선 과정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도왔다면 인사상 혜택을, 아니라면 철저히 배제시켰다는 설명이다. 조 전 수석은 “김 전 실장이 사용하는 애국이란 첫째로 적극적인 측면에선 대선에 도움을 줬던 사람들에 대해 인사를 적극 반영해주고자 하는 것이고, 소극적 측면에서는 상대편 진영에 있던 사람들을 좀 배제하는 것이었다”고 증언했다.

객관적 자료가 아닌 일방적인 주장에 불과하다는 김 전 실장 측의 지적에 조 전 수석은 “내 경험과 기억으로 말하는 것”이라며 “(김 전 실장의) 애국의 가치가 가장 분명하게 나온 곳이 인사정책이고, 그런 부분에서 나도 느끼는 바가 있어서 말했다”고 반박했다.

조 전 수석의 진술을 듣고 있던 김 전 실장은 직접 발언 기회를 얻어 “증인 자신도 주관적 견해라고 하고 있지만, 이건 너무나 독단적인 의견”이라고 불쾌함을 토로했다. 김 전 실장은 “나도 박 전 대통령에게 ‘이러이러한 이유로 곤란합니다’라고 많은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며 “그런 것을 일일이 수석들에게 말해줄 수 없기 때문에 수석들이 저를 보고 ‘무조건 따르지 않았냐’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반도에서 유일한 합법 정부인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우리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이념에 충실한 사람이면 애국자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