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현주 기자

등록 : 2017.02.09 10:18
수정 : 2017.02.09 11:03

구제역 A형ㆍO형 사상 첫 동시발생… 방역 쉽지 않을 듯

등록 : 2017.02.09 10:18
수정 : 2017.02.09 11:03

한국일보 자료사진

구제역 세 번째 발생 사례인 경기 연천군의 바이러스가 앞서 두 건(O형)과 다른 유형인 ‘A형’인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시기 두 종류 구제역이 발생한 것은 처음인데, 동시대응이 쉽지 않아 방역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9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날 의심신고가 접수된 연천군의 젖소 사육농장이 혈청형 A형 구제역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5일과 6일 구제역이 발생한 충북 보은군 젖소농장과 전북 정읍시 한우농가는 0형이었다.

2000년 이후 국내에서 발생한 8차례 구제역 중 A형 발생은 2010년 1월 포천ㆍ연천 소 농가에서 6건이 발생한 것이 유일했다. 나머지 7차례는 전부 0형이었다.

방역 당국은 보은군과 정읍시의 O형 발생농장이 150㎞ 떨어져 있고 직접적 역학관계가 확인되지 않아 바이러스가 이미 곳곳에 산재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추가로 A형까지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은 A형 바이러스의 유입 경로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A형 구제역 발함에 따라 국내에 물량이 부족한 ‘O+A형’ 백신 접종은 A형 바이러스에 대한 유전자 분석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일시 보류하고 일단 O형 백신부터 접종을 진행하기로 했다. 다만 이번에 A형 구제역이 발생한 연천군 및 관련 지역은 시급성을 감안해 유전자 확인 이전에 ‘O+A형’ 백신을 긴급 접종하기로 했다.

세종=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