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하 기자

등록 : 2017.11.22 21:36
수정 : 2017.11.23 00:33

3대 바리톤 드미트리 흐보로스토프스키 별세

등록 : 2017.11.22 21:36
수정 : 2017.11.23 00:33

드미트리 흐보로스토프스키(오른쪽)가 2015년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으로부터 국가메달을 받은 후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세계 3대 바리톤 오페라 가수로 꼽히는 드미트리 흐보로스토프스키가 22일 뇌종양으로 2년 넘게 투병하다 숨졌다. 향년 55세.

고인의 유족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흐보로스토프스키는 뇌종양으로 2년 반 동안 싸우다 영국 런던의 자택 인근 병원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고 전했다.

러시아 출신인 고인은 1989년 국제 성악콩쿠르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에서 우승한 뒤 성악가로 이름을 날렸다. 지난 2016년 뇌종양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오페라 무대를 떠났다가 올해 6월 오스트리아 크라페네크 페스티벌에 참가해 '드리트리와 친구들'을 공연하기도 했다.

양진하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