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헌 기자

등록 : 2018.02.11 17:13
수정 : 2018.02.11 19:49

왜 또 이런 일이… 제주서 20대 여성 관광객 숨진 채로

등록 : 2018.02.11 17:13
수정 : 2018.02.11 19:49

목 졸린 흔적 등 타살 추정

경찰, 사라진 숙소 관리자 추적 중

게티이미지뱅크

제주를 찾은 20대 여성 관광객이 목이 졸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숨진 여성이 투숙했던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

11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20분쯤 제주시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인근에서 관광객 A(26ㆍ여ㆍ울산)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지난 7일 오전 8시30분쯤 관광을 위해 제주에 도착한 후 해당 게스트하우스에서 투숙했고, 다음날인 8일부터 연락이 두절됐다.

경찰은 지난 10일 오전 10시45분쯤 A씨의 가족들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했으며, 수색 하루만인 이날 게스트하우스 인근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투숙했던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B(34)씨가 연락을 끊고 사라진 것을 확인,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이미 지난 10일 오후에 항공편으로 제주를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씨가 현재 고향인 경기도로 도주한 것으로 보고 경기경찰 등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경찰은 또 A씨가 목이 졸려 사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경찰은 또 A씨가 숨지기 전 성폭행 등 다른 범죄 피해도 있었는지도 확인 중이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