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원 기자

등록 : 2017.05.17 08:24
수정 : 2017.05.17 08:26

美유엔대사 “北핵실험 중단하면 대화 용의 있다”

'핵 폐기 의사→실험 중단' 입장 완화

등록 : 2017.05.17 08:24
수정 : 2017.05.17 08:26

니키 헤일리(가운데) 주유엔 미국 대사가 16일 뉴욕 유엔 본부에서 안보리 긴급회의에 앞서 조태열(오른쪽) 한국 대사, 고로 벳쇼 일본 대사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AFP 연합뉴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북한의 핵ㆍ미사일 실험 중단을 전제로 북한과 대화할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 16일(현지시간) 헤일리 대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에 앞서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핵 개발과 관련한 실험의 전면 중단(total stop)이 이뤄진다면 대화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핵 폐기 의사를 당장 밝히지 않더라도 일단 실험을 중지한다면 대화 가능성을 열어 둔 것으로, ‘진정성이 담긴 완전한 핵 폐기 의사’를 조건으로 밝힌 도널드 트럼프 미 정부의 기존 입장보다 더욱 완화된 발언으로 평가되고 있다.특히 이날 안보리 긴급회의가 지난 주말 북한의 신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에 대응하기 위한 자리였다는 점에서 헤일리 대사의 발언은 더욱 눈길을 끌었다.

헤일리 대사는 또한 유엔 회원국들에 대해 “북한을 지지하던지, 아니면 우리를 지지하라”고 양자택일을 요구한 뒤, “북한 지지 국가들을 공개적으로 지목하겠다”고 말해 이들 국가에 대한 제재 추진 가능성도 시사했다. 헤일리 대사는 “유엔 차원의 추가적인 대북(對北)제재 결의안을 중국과 논의 중”이라며 “미국과 중국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 대응에 공조를 이루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안보리 회의에서도 강력한 대북제재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대화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기류가 읽혔다. 안보리 5월 의장국인 우루과이의 엘비오 로셀리 유엔주재 대사는 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대북 제재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면서도 평화적 해결을 주장했다.

한편 조태열 유엔주재 한국대사도 “북한이 한국의 새 정부가 들어선 지 불과 며칠 만에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면서 또다시 잘못된 길을 선택했다”며 “이는 명백하게 평양이 새 정부의 의지를 시험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어야만 대화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며 북한 정권의 도발 중단을 거듭 촉구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