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차유진 기자

등록 : 2018.04.16 11:44

세월호 추모곡 데뷔 타니, 교통사고로 사망…향년 22세

등록 : 2018.04.16 11:44

타니가 세상을 떠났다. 에이치오엠컴퍼니 제공

가수 타니가 교통사고로 눈을 감았다. 향년 22세.

타니는 지난 14일 오전 2시 30분께 승용차를 몰고 전남 장흥동 장동면에서 목포를 향해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구조물을 들이받고 차량이 전소되며 세상을 떠났다.

특히 그는 새 앨범 발표를 앞두고 음악 작업에 들어가기 전 가족을 보러 간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갑작스러운 비보였다. 22세라는 꽃다운 청춘의 죽음은 가족, 지인, 연예계는 물론 대중들의 슬픔까지 사고 있다. 신보 발매를 앞두고 있었다는 점 역시 음악 팬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그가 미처 다 보여주지 못한 음악적 색깔에 대한 그리움이 짙어질 것으로 여겨진다.

또 그는 "세상의 슬픔을 위로하고 싶다"라는 목표 아래 따스한 음악을 펼쳐온 바 있다. 타니는 데뷔곡 '불망(不忘)-얼웨이즈 리멤버(Always Remember)'로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했다. 지난 1월에는 '내일- 어 베터 데이(A Better Day)'로 취업준비생들을 위로했다. 이처럼 타니는 누구보다도 따뜻한 목소리로 다수를 위로했다.

한편 타니의 빈소는 교통사고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꾸려진다.

차유진 기자 chayj@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불청' 강수지, 김국진 무릎에 앉아 빼빼로게임 '입술 돌진'

서인영 '슈가맨2' 출연 소감 "부족해서 죄송, 행동으로 보여줄 것"

김제동, 이효리 라디오 섭외 요청에 "그 시간에 잔다"

[Hi #이슈]이종수 잠적 일주일째, 소속사 손도 놔버린 이유 뭘까

[Hi #이슈]"나는 대답하지 못했다" 이효리, 제주 4.3사건 위로하는 추모시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