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현빈 기자

등록 : 2017.11.15 14:37
수정 : 2017.11.15 15:29

법원, 정호성 '청와대 문건유출' 朴과 공모 인정

징역 1년 6월 선고… 朴 재판에도 영향 줄 듯

등록 : 2017.11.15 14:37
수정 : 2017.11.15 15:29

최순실씨에게 청와대 기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1심 선고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순실씨에게 청와대 기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정호성(48)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는 15일 공무상 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 전 비서관에게 징역 1년 6월을 선고했다.

정 전 비서관이 ‘국무회의 말씀 자료’, ‘드레스덴 연설문’, ‘해외순방 일정표’ 등 청와대 비밀문건 47건을 최씨에게 누설한 혐의로 기소된 지 360일 만이다.

재판부는 특히 정 전 비서관의 범행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공모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정 전 비서관이 문건을 보낸 건 박 전 대통령의 포괄적 명시적 묵시적 지시에 따른 것임을 인정할 수 있다”며 “박 전 대통령도 취임 후 일정 기간 일부 자료를 보내 최씨의 의견을 들은 사실이 있다고 인정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박 전 대통령도 청와대 문건이 최씨에게 전달되고 있다는 사실을 당연히 인식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둘(박 전 대통령과 정 전 비서관) 사이에 공모관계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다만 재판부는 검찰이 기소한 유출 문건 47건 중 33건에 대해선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부족하다고 보고 나머지 문건에 대해서만 유죄를 인정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해”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비핵화ㆍ종전선언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도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