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유빈 기자

등록 : 2018.05.29 10:40

홍영표 “3시 본회의 열어 권성동 체포동의안 처리해야”

등록 : 2018.05.29 10:40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본회의를 열어 전날 국회에 보고된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이 6월에 방탄국회가 아닌 민생국회를 소집하려는 것이라면 적어도 2가지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법 제26조에 의해 오후 2시20분 이후부터 권 의원 체포동의안의 국회 처리가 가능하다”면서 “임기 마지막 날인 정세균 국회의장도 오후 3시 본회의가 열릴 수 있도록 마지막 결단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한국당이 차기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 일정부터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장 공백으로 본회의 개최가 불가능한 상태에서 6월 국회를 단독 소집하겠다는 것은 명백한 방탄국회 의도라는 지적이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당은 4월 국회도 방송법을 핑계로 첫날부터 파행시키고 홍문종ㆍ염동열 의원을 위한 방탄국회를 지속했다. 방탄국회에 물 샐 틈이 없는 정당”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만약 권 의원을 위한 방탄국회 소집이 이뤄지면 국민 눈높이와 법 감정을 헤아리지 못하는 염치없는 일”이라며 “홍 의원과 염 의원 체포동의안 부결에 따른 국민적 분노를 다시 한번 되새기고 올바른 판단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국형 패트리엇’ 철매-Ⅱ 분리 양산 ‘없던 일로’
[뒤끝뉴스] 김&장 갈등설에 이례적 브리핑 나선 靑
인천 남동공단 공장 화재… “사망자 9명으로 늘어”
박능후 장관 “국민 동의한다면 보험료 인상”
남북 이산가족 ‘3시간’ 오붓한 만남… “밥도 맛있고 기분도 좋아”
과천 토막살인 피의자 검거… “범행 시인”
비 맞으며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 영결식 참석한 김정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