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제공

등록 : 2018.05.31 15:30
수정 : 2018.05.31 15:33

경기지사ㆍ서울시장 후보 JTBC 토론회 취소

등록 : 2018.05.31 15:30
수정 : 2018.05.31 15:33

29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 시작에 앞서 후보 4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 이홍우 정의당 후보. 뉴스1

종합편성채널 JTBC가 경기도지사(6월4일)· 서울시장(6월5일) 후보 토론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JTBC는 31일 보도자료를 통해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를 양산하는 이번 토론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지사 후보는 앞서 30일 자신이 토론회 초청 대상에서 배제된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JTBC를 항의방문한 바 있다.

JTBC는 “토론에 참여하지 못하게 된 바른미래당이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신청을 내는 등 이의를 제기했다”며 “참여 기준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은 후였다. 저희는 이미 초청대상을 정했지만 지지율이 낮은 후보에게도 기회가 주어져야한다는 의견에 따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5명 모두)참석하는 경기지사 후보 다자 토론을 기존에 참여하기로 했던 각 후보(이재명·남경필) 캠프에 제안했지만 대부분 부정적이었다”며 “(후보 10명 중 3명 참석)서울시장 후보토론 역시 각 진영에 물어본 결과 일부 후보 측에서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왔다. 이에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를 양산하는 이번 토론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고 취소 이유를 설명했다.

JTBC는 “바른미래당 등이 주장하는 ‘5% 이상 지지를 받거나 5석 이상의 의석을 보유한 정당 후보자’라는 기준은 선거법 82조2에 따른 것인데, 이는 오직 ‘선거관리위원회 주최 토론회’에만 적용되는 것”이라며 “김 후보의 경우 평균 2.52%의 지지율을 기록했는데 오차범위를 감안해 최소 5% 지지는 받아야 한다는 JTBC 토론 기준에 미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토론회 불참에 이의를 제기했던 김영환 후보에 대해 JTBC는 “안철수 대선 후보의 미디어본부장이었던 김 후보는 2017년 4월24일과 26일 기자간담회에서 ‘두 사람(문재인, 안철수)이 국민의 선택에 의해 양강으로 좁혀진 상황에서 이 두 분이 끝장토론해야 된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했다”며 이중적인 태도를 꼬집었다.

토론회 취소와 관련해 김 후보 측은 “캠프 차원에서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는 않을 것”이라는 짤막한 반응을 내놓았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용태 “문 대통령 청와대 및 내각 인사 조치 단행해야”...‘고용 재난’ 책임론 제기
시속 126㎞ 강풍 동반한 태풍 솔릭, 23일 상륙 예상
최재성, 김진표와 손 잡나... 더불어민주당 당권 경쟁 클라이막스
‘내전 후 시리아’, 가스관 건설 등 논의한 메르켈과 푸틴
[그소문] “수영장에 뿌려진 정액으로 임신?” 진실은
잘 나가던 편의점 ‘빙하기’ 시작
[토끼랑 산다] 토끼 턱에 생긴 구멍 2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