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상무 기자

등록 : 2018.03.13 15:33
수정 : 2018.03.14 00:06

검찰, 충남도청 압수수색… 안희정 성폭력 세번째 피해자 주장 나와

등록 : 2018.03.13 15:33
수정 : 2018.03.14 00:06

대책위, 신상정보 공개는 안해

두번째 피해자 14일 고소장 제출

김지은씨 등 2차피해 법적대응

도지사 관사 CCTV 영상 확보

'안희정 전 지사 성폭력 사건' 대책위원회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관계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력에 의한 성폭력과 정치권력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정무비서 성폭행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13일 충남도청과 안 전 지사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또 다른 피해자 고소 이후 안 전 지사를 소환할 예정이다. 이날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가 더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오정희)는 충남도청 도지사 집무실과 관사 그리고 안 전 지사 경기 광주시 자택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검사 3명 등 19명이 투입돼 개인 컴퓨터와 관사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했다.

검찰은 김지은씨 외 추가 피해자인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의 고소장이 접수되면 바로 고소인 조사를 진행하고 안 전 지사의 소환 일정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소환 일정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면서도 “추가 고소가 접수되면 피해자 얘기를 먼저 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A씨 지원을 담당하고 있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는 이날 “14일 오후 A씨의 고소장을 서부지검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고소장을 꼼꼼하게 작성해야 해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검찰은 안 전 지사 출장에 동행했던 관계자 등 참고인 조사도 계속 이어가고 있다.

김씨와 A씨뿐만 아니라,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더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전성협과 안희정 전 지사 성폭력 사건 대책위원회(대책위)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앞선 두 명 외에도 다른 피해가 있다는 제보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추가 피해자가 누구인지, 고소가 임박했는지 등은 말하기 곤란하다”라며 “언론 등 많은 사람이 찾고 주변에서 색출하기 시작하면 그것은 피해자에 대한 위협이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2차 가해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할 예정이다. 대책위 정지원 변호사는 “피해자를 향한 온ㆍ오프라인에서의 어떤 비난과 공격에 대해서도 단호하고 엄중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피해자를 비난하고 공격하는 행위들은 명예훼손죄와 모욕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변호사는 “현재 피해자들의 허위 정보가 담긴 사설 정보지와 이를 바탕으로 작성되고 있는 댓글 등을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인물360˚] ‘난 너의 야동이 아니야’ 디지털성범죄, 끝까지 쫓는다
“거제도 안내해 드릴까요” 한국에 꽂힌 마드무아젤
아프리카 가나를 사로잡은 한국 중고차, 비결은?
문 대통령은 트럼프로부터 무례를 당했을까?
홍준표 “북미회담 성사에 文정권 들러리 역할도 없어”
“나를 그리지 말라” 하나님이 형상화를 금지한 까닭은
제주 7,000원 맛집을 찾아서…남서(중문·대정)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