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5.11.17 14:52
수정 : 2015.11.17 14:55

레바논 IS테러범에 몸던져 수백명 구한 '영웅아빠'

등록 : 2015.11.17 14:52
수정 : 2015.11.17 14:55

'용감한 아빠' 아델 테르모스(34)가 현지에서 영웅으로 떠오르고 있다. AP 연합뉴스

지난주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폭탄 테러범을 몸으로 저지해 수백명을 구한 '용감한 아빠' 아델 테르모스(34)가 현지에서 영웅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영국 일간 미러가 보도했다.

17일 이 매체 홈페이지에 따르면 베이루트 주민인 테르모스는 지난 12일 베이루트 남부 부르즈 알바라즈네 지역으로 딸과 함께 외출을 했다가 갑자기 큰 폭발음을 들었다.

이 폭발음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대원이 자살 폭탄 공격을 감행하면서 발생한 것이다.

테르모스는 이 폭탄 공격이 일어나고 나서 얼마 후 그 인근 지역에 있는 한 모스크(이슬람 사원)로 향하던 IS 폭탄 테러범을 발견했다.

테르모스는 곧바로 그 테러범을 향해 달려가 그를 넘어뜨렸고 이후 그 자리에서 폭탄이 터졌다.

미러는 "테르모스가 테러범이 더 많은 군중으로 들어가기 전에 그를 저지했다"라고 전했다.

레바논의 블로거이자 의사인 엘리에 파레스는 "테르모스가 테러범을 넘어뜨리고 나서 두 번째 자살 폭탄이 벌어졌다"며 "그곳에 있는 수백명의 사람은 그의 희생에 빚을 지게 됐다"고 말했다.

애초 테르모스와 함께 있던 딸도 자살 폭탄 공격에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알려졌으나 소셜미디어에는 그 딸이 생존해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고 미러는 설명했다.

앞서 지난 12일 오후 시아파 밀집 거주지인 베이루트 남부에서 2차례 자살 폭탄 공격이 일어나 적어도 43명이 목숨을 잃고 200명 이상이 다쳤다.

IS는 이 사건 직후 트위터에 "우리 대원이 폭탄 공격을 감행했다"는 글을 올렸다.

레바논 당국은 이 사건에 연루된 용의자 9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서 성폭력’ 혐의 안희정에, 1심 법원 ‘무죄’
전화 채용통보, 피해자는 두 번 울어요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핵무장론까지… 안보 위기의식 번지는 독일
제주 비자림로 ‘자르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리라화 폭락에 터키 직구 열풍… “사기 조심하세요”
문 대통령 “안보지원사령부 정치적 악용 없을 것”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