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원
시인

등록 : 2017.02.05 20:00
수정 : 2017.02.05 22:22

[이원의 시 한 송이] 슬픈 감자 200그램

등록 : 2017.02.05 20:00
수정 : 2017.02.05 22:22

처음 읽으면 신선해요. 가벼워요. 이렇게 써도 시가 되네, 하는 생각이 들어요. 감자 200그램이 아니라 슬픈 감자 200그램이라고 할지라도 선택하기도, 쓰기도 쉽지 않지요.

한 번 더 읽으면 슬픈 감자 200그램을 옆으로, 신발장 앞으로, 거울 앞으로 함께 옮기게 되지요. 어젯밤엔 침대 밑에 넣어두었던 슬픈 감자 200그램을, 오늘밤엔 의자 밑에 숨기면 의자 밑에 숨겨지지요. 또 한 번 읽어요. 슬픈 감자 200그램은 슬픈 감자 200그램의 물성을 가져요. 슬픈 감자 200그램을 어디에 담았을까, 궁금해져요.

감자 200그램은 딱딱해요. 슬픈 감자 200그램은 딱딱하게 슬퍼요. 슬픈 것도 사실이고 딱딱한 것도 사실이에요. 슬픈 감자 200그램은 동시에 200그램이면서 알알이 200그램이에요. 최소의 언어를 사용하는 시 안에, 옮기고 숨기는 공간이 있고, 과거 현재 미래가 있고, 정서와 현실도 있지요. 슬픈 감자 200그램. 슬픈. 감자. 200그램. 이어 읽어도 마침표를 찍어 읽어도, 각각 다 보이고 느껴지는 시예요. 이 지점이 박상순 시의 요술이죠. 이 정도면 생물인 시이지요.

일찍이 티셔츠에 그려진 “양 세 마리”로 다른 시 세계를 연 박상순은 짧지 않은 시력(詩歷)을 가지게 되었지요. 현실의 풍경을 구체적으로 포획하면서 언어는 여전히 유니크하다는 것이 놀랍지요. 슬픈 감자 200그램은. 마침표는 열리면서 닫혀요. 이후는 읽는 이의 몫이에요.

이원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7차 핵실험 없었다… 한ㆍ중ㆍ유엔 “인공지진 아니다”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청와대 “日 언론 왜곡보도, 한미일 공조 균열 야기” 비판
차벽ㆍ물대포 사라진 故 백남기 농민 1주기 추모대회
발리 최대 화산, 최고 위험 경보...“마그마 상승 중”
“장미처럼 예쁘게 떠나길”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ㆍ허다윤양 이별식
[Q&A] 스웨덴의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