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스1
제공

등록 : 2017.06.10 19:16
수정 : 2017.06.10 19:16

美의회 "코미 메모ㆍ트럼프 녹음테이프 제출" 요청

등록 : 2017.06.10 19:16
수정 : 2017.06.10 19:16

러시아 스캔들을 조사하고 있는 미 상하원 위원회가 제임스 코미 전 미연방수사국(FBI) 국장의 증언 이후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나섰다고 CNN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원정보위원회의 마이클 코너웨이(공화, 텍사스) 의원과 애덤 쉬프(민주, 캘리포니아) 의원은 이날 코미 전 국장에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가진 비공개 회동 메모의 복사본을 직접 요청했다.

이들은 돈 맥간 백악관 법률고문에게는 이들의 대화를 담은 녹음테이프가 존재한다는 이를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코미 전 국장과 백악관에 오는 23일까지 제출해줄 것을 요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러시아 커넥션'을 수사 중인 코미 국장을 해임해 파문이 일던 지난달 12일 트위터를 통해 "제임스 코미는 언론에 누설하기 전에 우리 대화를 담은 '테이프(tape)'가 없길 바라는 것이 더 좋을 것이다"고 했다.

하지만 이후 백악관은 테이프의 존재 여부를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 코미 전 국장의 증언이 테이프를 통해 확인되면 대통령 탄핵으로 이어질 수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obstruction of justic) 의혹은 전환점을 갖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상원법사위원회는 대니얼 리치먼 컬럼비아대(법대) 교수에 코미 전 국장의 메모를 요청했다. 전일 리치먼 교수는 코미 전 국장이 메모를 놓고 의논했다고 언론에 밝힌 친구가 자신이라고 확인했다.

앞서 코미 전 국장은 청문회에서 메모를 친구에게 전달했으며, 특별 검사가 지명되도록 하기 위해서 그에게 익명으로 이를 공개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상원법사위원회는 전일 요청하며 이날까지 자료를 보내달라고 했다. 익명의 소식통은 CNN에 "월요일(12일)에 이 문제가 다뤄질 것"이라고 말했지만, 메모가 12일에 상원에 제출될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CNN는 전했다.

상원 위원회는 FBI에도 코미 전 국장의 메모를 요청했으며, 백악관에는 녹음테이프가 있다면 제출해달라고 지난달 17일 요청했다.

전일 코미 전 국장은 청문회에서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인물 중 하나인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 수사를 중단하라는 대통령의 요구를 "명령(direction)으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의 행동이 탄핵사유가 될 수도 있는 사법 방해에 해당하는지에 대해선 특별검사가 결정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이 의회 청문회 증언에서 거짓말을 했다고 비난하며 이와 관련해 특별검찰에게 선서를 하고 증언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와) 공모도 없었고 사법 방해도 없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이 자신과 가진 비공개 회동과 대화의 메모 내용을 기자들에게 간접적으로 제공한 것과 관련, "누설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코미 전 국장이 말한 것 중 일부는 진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의 개인 변호사인 마크 카소위츠는 이 같은 기밀 누설은 사법처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서하며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에게 당시 백악관 대화 내용을 밝힐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100% 그렇다"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플린 전 보좌관의 러시아 유착 의혹 수사를 중단하라고 코미 전 국장에게 말했느냐는 질문에 "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말했다해도 잘못은 없는 것으로 전해들었다. 그러나 나는 그것을 말하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日 “문 대통령 ‘징용피해 청구권’ 발언 양국 관계 찬물”
‘닭의 해’인데…계란ㆍ치킨업계는 ‘계륵’ 신세 전락
박근혜 블랙리스트 관여 없다는 판단, 뒤집을 수 있을까
한국, PGA마지막 대회 첫날 와르르
문재인 대통령 우표 이틀 만에 ‘사실상 완판’
테일러 스위프트의 증언 “그는 나의 벌거벗은 엉덩이를 움켜쥐었다”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경찰 집안싸움 제압, 김부겸 장관 주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