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7.09.28 15:04
수정 : 2017.09.28 15:15

전국 기간제 교원 49.9%가 담임 업무

등록 : 2017.09.28 15:04
수정 : 2017.09.28 15:15

조훈현 의원 “과중한 업무 부담 등 처우개선 시급”

게티이미지뱅크

전국 기간제교사의 절반 가까이가 담임 업무를 맡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조훈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기간제 교원 가운데 담임을 맡고 있는 비율은 2015년 45.0%에서 2016년 48.6%, 올해 49.9%로 3년 연속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정규직 교원 가운데 담임을 맡은 비율은 2015년 53.4%, 2016년 62.3%, 2017년 48.2%였다.

지역별로는 올해 충북 지역 기간제 교원 중 65%가 담임을 맡아 전국에서 가장 높은 비율을 기록했고, 이어 경북 59.1%, 대전 57.4%, 충남 55.1% 순이었다.

전체 기간제 교원 수도 꾸준히 증가 추세다. 2013년 4만2,470명이었던 기간제 교원은 2015년 4만4,030명, 올해 4만7,633명으로 4년 새 5,163명 증가했다. 조훈현 의원은 “교육부가 11일 ‘교육분야 비정규직 개선 방안’을 발표하며 기간제 교원에 대한 개선 방안을 마련했지만 과중한 업무 부담에 대한 개선 내용은 빠져있어 눈 가림식 대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 군용기 5대, 이어도 KADIZ 또 침범
대법, '성완종 리스트 의혹' 홍준표·이완구 사건 22일 선고
국정원 간부 '원세훈, '아고라' 댓글 활동 직접 챙겼다'
'文대통령 방문' 中식당, 문재인 세트 출시…가격은?
가상 드라이브 설치하니 비트코인 채굴기가… SW업체 ‘꼼수’ 설치 논란
안봉근 '박근혜-이재용, 1차 독대 전에 만나'…이재용측 부인
강원 화천군의회 “이외수 집필실 사용료 받아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