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4 13:42

'동지의 힘', '한 핏줄'...北 피겨 페어 렴대옥-김주식의 깨달음

등록 : 2018.02.14 13:42

김주식-렴대옥(오른쪽)./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첫 무대에서 개인 최고점을 올린 북한 피겨 페어 렴대옥(19)-김주식(26)이 민족의 힘을 실감했다고 언급했다.

렴대옥-김주식은 14일 오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69.40점의 개인 최고점을 기록한 뒤 올림픽 방송(OBS)과의 인터뷰에서 "여기 와서 불편 없이 있었고, 이렇게 경기까지 하고 보니 우리 민족의 뭉친 힘이 얼마나 강한지(알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렴대옥은 '인기가 높다'는 질문에 "우리 당에서 날 이만큼 키워주고 이끌어준 덕에 내가 빛이 난 거지, 나 혼자의 몸으로 빛이 난 게 아니다"라고 겸손해 했다.

이어 "감독 동지와 우리 팀의 짝패 동지(김주식)가 있기 때문에 내가 이렇게 된 것이지 혼자 된 게 아니다"고 부연했다.

김주식은 이날 좋은 연기를 펼친 것과 관련해 "처음엔 긴장됐는데 감독 동지한테서 힘을 얻었고, 경기장에 들어갔는데 우리(북한) 응원단과 남측 응원단이 힘을 합쳐 열광적으로 응원해준 데에서 고무됐다. 그래서 이렇게 잘한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역시 우리는 한민족이다"라며 "민족의 단합된 힘이 얼마나 센가 절감하게 된다"고도 강조했다.

렴대옥 역시 "경기하면서 우리는 정말 한 핏줄을 나눈 인민인 것을 다시 느꼈다"고 거들었다.

강릉=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인배 “댓글 조작 몰랐다”면서… 대선 이후 휴대폰 교체 왜?
목숨 건졌지만… 중환자실 공포 못 잊어요
6ㆍ13 선거판 흔드는 재건축ㆍ재개발 조합들
[단독] 남북 정상, 지난달 회담 때 ‘6ㆍ15 공동행사 약식 진행’ 합의
배척 않지만 배려도 없어… 오른손잡이 강요하는 사회
미쉘린 2스타 셰프 “제주음식은 재료의 맛이 풍부”
“한쪽엔 연금펀드, 한쪽엔 투자상품... 바벨형 투자로 노후 준비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