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재경 기자

등록 : 2017.03.21 08:07

직장인 70% “노력한 만큼 인정 못 받는다”

등록 : 2017.03.21 08:07

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 10명 중 7명은 본인의 능력에 비해 회사에서 제대로 평가 받지 못한다고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1일 취업 포털 업체인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94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9.8%는 ‘노력한 만큼 회사에서 인정 받지 못한다”고 답했으며 이에 따른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답변도 93.3%에 달했다..

특히 인정받지 못한다는 생각이 신체 질병까지 이어진다는 답변은 87%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의욕상실’(75.8%,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극심한 피로감’(52.8%), ‘잦은 분노와 짜증’(47.2%), ‘두통’(31.4%), ‘수면장애’(27.4%), ‘위장장애’(23.9%), ‘폭식’(17.2%), ‘우울증, 공황장애 등 정신질환’(14.6%) 등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직장인 스스로에 대한 경쟁력과 관련, ‘본인이 회사 내 핵심인재에 속한다고 생각하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선 응답자의 50.5%가 ‘핵심인재에 속한다’라고 응답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임원급’(80.8%), ‘부장급’(59.4%), ‘과장급’(60.4%), ‘대리급’(57.4%), ‘사원급’(39.1%)의 순으로 직급이 높을수록 스스로를 핵심인재로 생각하는 경향을 보였다.

스스로를 핵심인재라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업무 영역이 넓어서’(56.7%,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업무 권한을 부여 받아서’(44.1%), ‘핵심 프로젝트 등 주요 업무를 도맡아서’(39.7%), ‘윗사람들로부터 평판이 좋아서’(23.4%) 등의 답변이 있었다.

직장인 자신의 핵심역량으로는 ‘책임감’(73%, 복수응답)을 1순위로 꼽았다. 이어 ‘성실함’(61.9%), ‘소통능력’(37.2%), ‘인내력’(34.5%), ‘인성’(34.5%) 등의 순으로 답했다.

핵심인재로 인정받기 위한 직장인들의 노력으로는 ‘성과달성에 집중’(56.9%, 복수응답)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직무관련 교육을 이수’(27.1%), ‘어학 등 성적, 자격증을 취득’(23.7%), ‘구체적인 경력설계’(22.9%), ‘선배들의 조언을 듣기’(21.2%) 등의 순이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파견 철회’ 소동 하루 만에 일단락… 북한 예술단 점검단 21일 방남
6월 지방선거 앞서 청와대 개편 눈앞
베일에 싸인 비트코인의 아버지, 사토시는 누구인가
검찰, ‘MB 측근’ 신학수 다스 감사 주거지 압수수색
미 연방정부 셧다운에… 백악관 vs 민주당 ‘책임론’ 공방
바른정당 슬픈 돌잔치... 돌잡이 메뉴는 ‘안철수’
백화점 승강기가 갑자기 2m 아래로 '쿵'…1명 중상·19명 구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