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02.17 11:30
수정 : 2017.02.17 11:30

[애니팩트] 인간이 멸종시킨 파란영양

등록 : 2017.02.17 11:30
수정 : 2017.02.17 11:30

남아프리카 지역에 한정적으로 서식했던 파란 영양은 인간이 멸종시킨 대표적 동물 중 하나입니다.

실제로 파란색 털이었던 것은 아니고 검은색과 노란색의 털이 빛을 받으면 푸른색을 띄었던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대륙에 식민지를 세운 유럽인들이 양과 소를 데리고 들어오면서 그렇지 않아도 개체수가 적던 파란영양들은 먹이경쟁에서 도태되면서 굶주림에 시달렸다고 합니다. 또한 눈에 잘 띄는데다 희귀한 털 색깔 때문에 사냥꾼들의 표적이 된 것도 멸종 원인으로 꼽힙니다. 그렇게 파란영양은 1800년 마지막 영양이 사냥 당한 후로 지구상에서 자취를 감췄습니다.

현재 빈, 스톡홀름, 파리, 라이덴 박물관에 박제된 표본이 각각 한 점씩 남아있다고 합니다.

동그람이 페이스북 에 방문하시면 더 많은 애니팩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세월호 “미수습자 유골 발견” 5시간35분만에 “동물뼈” 정정 소동
‘날개 단 문재인 vs 대항마 안철수’ 양자 구도 성큼
10년째 못 넘는 벽 ‘국민소득 3만弗’
박 전 대통령, 구속여부 결정 때까진 구치감ㆍ유치장 대기 가능성
[겨를] 미쉐린가이드 맛집부터 취미까지, 배달 어디까지 해봤니
청바지 찢어 입고 출근해도 괜찮을까?
기성용 “공 다 뺏겨, 선수들 대표팀 수준 아냐”일갈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