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8.01.28 18:10
수정 : 2018.01.28 18:55

한국문학관 건립 논의 본격화… 관건은 부지

등록 : 2018.01.28 18:10
수정 : 2018.01.28 18:55

용산 후보지 두고 서울시가 반대

2012년 공개선정된 용산공원 조감도. 문화체육관광부의 국립한국문학관 건립계획으로 인해 논란이 불가피해졌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시는 28일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협의체를 구성, 다음 주부터 논의를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이른 시일 안에 접점을 찾아 한국문학관 설립이 본궤도에 오를 지 관심이다.

한국문학관 건립은 우리 문학계의 오랜 숙원 사업이었다. 문체부는 600억원을 들여 2021년까지 한국문학관을 만들기로 했다. 문제는 위치였다. 한국문학관이 지니는 상징성 때문에 전국 단위 공모를 벌인 결과 지방자치단체들간의 지나친 과열 경쟁 양상이 벌어졌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공모 과정을 중지시킨 뒤 지난해 11월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옆에 있는 문체부 땅을 후보지로 결정했다. 과도한 논쟁을 벌어가며 특정 지역에 세우는 것보다 수도에 짓는 게 낫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그러자 이번에는 서울시가 반대하고 나섰다. 일제와 미군이 군용 부지로 썼던 용산 일대에 자꾸 뭔가를 새로 짓는 것보다는 시민에게 되돌려주는 게 우선이라는 주장이다. 문체부는 군부대 이전과 용산공원 조성에 대한 전체 계획이 언제 나올지 모르는 상황이라 무작정 기다릴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한국문학관 건립이 용산공원 경관 조성에 방해된다면 지하로 짓는 방안까지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용산공원에 대한 전체 그림을 그린 뒤 새 건물보다는 기존 건물을 재활용하는 방안을 내세우고 있다. 기존에 들어선 국립중앙박물관, 용산가족공원까지 포괄해 용산공원에 대한 종합계획 수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태성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맥매스터, ‘코피 때리기’ 전략은 없다고 말해”
대통령 전용기 도입에 얼마나 들까
檢 '다스 실소유주' 외장하드 확보…도곡동 땅값 용처 추가확인
김아랑 ‘노란 리본’이 올림픽 헌장 위반? 온라인 갑론을박
최태원·노소영, 이혼 조정 실패…정식 소송절차 들어갈 듯
[강은영의 TV다시보기] '결과따로 자막따로' 평창올림픽 중계
'욱일기 논란' 에드 시런에게 항의 서한 보낸 서경덕 교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