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영헌 기자

등록 : 2018.03.16 17:57
수정 : 2018.03.16 18:43

제주 금융기관서 여직원 성추행 의혹 제기

등록 : 2018.03.16 17:57
수정 : 2018.03.16 18:43

차 안에서 강제로 입맞춤 등 주장

여성단체 기자회견 갖고 폭로 예고

그래픽=강준구 기자.

제주 모 금융기관에서 직장 내 성추행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피해자는 제주지역 여성단체를 통해 ‘미투(나도 당했다)’ 선언을 예고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달 23일 밤 직장 회식 자리로 이동하던 차 안에서 같이 탑승한 20대 동료 여직원의 신체 부위를 만지고 강제로 입맞춤하려 한 혐의(강제추행)로 도내 모 신협 직원 A(3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피해여성은 사건 발생 후 회사에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지난 8일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신체접촉은 일부 인정했으나 강제로 입맞춤했다는 의혹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여성은 도내 여성단체의 도움을 받아 오는 19일 이번 사건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장날이면 시장 찾던 그녀, 한달째 아무도 못 봤는데...
드루킹측, 전자담배 케이스에 500만원 전달했다
“북, 생존 보장되면 핵 포기 가능” “북 핵실험장 부순 건 프로그램 폐기 뜻”
김경수 vs 김태호, 드루킹 공방에 정치적 명운 걸다
“8000만원으로 20억 만들어… 주식은 공부한 만큼 수익”
靑 행정관 출신 민주당 예비후보, 여성 캠프관계자 폭행
제주로 해외로… 여전히 불안한 수학여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