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영하 기자

등록 : 2018.06.11 13:56
수정 : 2018.06.11 18:01

젊다고 느끼는 노인들, 실제 뇌 나이도 젊더라

등록 : 2018.06.11 13:56
수정 : 2018.06.11 18:01

서울대 심리학과 최진영 교수 연구팀이 저널에 게재한 연구결과. 연합뉴스

자신이 젊다고 느끼면 실제 뇌 연령도 젊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스로 느끼는 주관적 나이가 실제 뇌 나이를 자각한 결과일 수 있다는 뜻이다.

서울대 심리학과 최진영 교수 연구팀은 60~80대 68명을 대상으로 ‘실제 나이보다 젊다’와 ‘실제 나이보다 늙었다’ 중 어떻게 느끼는지 물은 뒤, 뇌 나이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뇌 나이는 장ㆍ노년층 598명의 자기공명영상 자료에서 젊은 뇌와 늙은 뇌의 특성을 포착하는 ‘기계학습’ 모형을 통해 추정했다. 뇌 구조의 위축과 변형이 많을수록 뇌 나이가 많은 것으로 계산하는 식이다.

측정 결과 실제보다 젊다고 느끼는 노인 29명의 평균 나이는 70.93세, 뇌 나이는 73.24세로 2.31세 차이가 났다. 반대로 실제보다 나이 들었다고 느끼는 노인 20명은 평균 73.75세지만, 뇌 나이는 77.15세로 나타나 3.4세 차이가 났다. 늙었다고 느낀 노인일수록 실제 뇌 나이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것이다.

연구팀은 “’나이가 들고 있다’는 주관적 경험이 실제로 발생하는 자신의 뇌 노화를 자각한 결과일 수 있다”라며 “사람들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정확하게 자신의 몸과 뇌의 노화 상태를 자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신경과학 저널 ‘프론티어즈노화신경학’에 게재됐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