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7.04.21 16:39
수정 : 2017.04.21 17:34

공터에 ‘수상한 캐리어’… 열어보니 여성 시신 있었다

등록 : 2017.04.21 16:39
수정 : 2017.04.21 17:34

게티이미지뱅크

대전의 한 주택가 공터에서 여행용 캐리어에 담긴 여성 시신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대전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3분쯤 대전 중구 사정동에 사는 한 주민이 “이상한 여행용 가방이 공터에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 주민은 “같은 빌라에 사는 주민이 새벽에 어떤 남자가 여행용 캐리어를 공터에 버리고 갔다고 해 이상한 생각이 들어 가 보니 냄새가 심하게 나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가방 안에서 40~50대로 추정되는 여성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은 얼굴과 손 등이 심하게 부패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이 여성의 신원을 확인하는 한편, 주변 폐쇄회로(CC)TV와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분석하고, 주변 탐문에 나서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CNN “박, 구치소 인권침해 주장”… ‘국제사회 호소’로 대응전략 바꿨나
[단독] “마사회, 정권교체 직후 문 대통령 측근 경남은행에 거액 집중 예치”
'시진핑 연설 언제 끝나나' 피곤한 91세 장쩌민
법원 “조영남 그림대작, 용인되는 방식 아니다”
통합 비밀 여론조사에 흉흉한 국민의당
[짜오! 베트남] 베트남 국민차 성공할까
‘보성군수 뇌물’ 김치통ㆍ책장에 감춰둔 현금 1억 들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