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8.06.07 09:57
수정 : 2018.06.07 10:00

나경원 “당권도전 여부 떠나 당 바뀌어야... 역할할 것”

등록 : 2018.06.07 09:57
수정 : 2018.06.07 10:00

2일 오후 자유한국당 출마 후보자들이 경북 안동시 남문동 문화의 거리에서 합동유세를 펼쳤다. 나경원(가운데) 국회의원이 권기창 안동시장 후보 지지 유세에 나서고 있다. 뉴스1

4선 중진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지방선거 이후 당권 도전 가능성과 관련 "당권 도전 여부를 떠나 당은 지금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저는 워낙 조직도 없는 사람이고 물밑작업이라는 것이 될 수도 없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보수라는 가치가 국민에게 오염되게 보이고 있어서 새로운 가치를 정립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그런 과정에서 역할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하며 사실상 당권 도전을 암시했다.

나 의원은 이어 야권 후보 단일화 논의와 함께 거론되는 보수 대통합과 관련해선 "선거 과정에서나 선거 끝나고 이런 부분이 이뤄지면 좋을 것"이라면서도 서울시장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김문수 한국당 후보에게 양보를 요구한 것을 겨냥 "일방적으로 한쪽이 한쪽을 양보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특히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화라면 모르지만, 일방적으로 한 정당의 후보를 사퇴하라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향후 정계개편 가능성과 관련 "인위적인 통합은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바른미래당 안에서 내분도 많고, 가치를 같이하는 분은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박계 “김성태 사퇴ㆍ김무성 탈당하라”
문 대통령 “시베리아 횡단철도 내 고향 부산까지 다다르기를 기대”
[논ㆍ담]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진보 프레임 벗고 더 현실주의로 가야”
1000억짜리 구미 새마을테마공원 어떻게 되나
쓰지도 못할 경비용 드론 샀다 돈만 날린 박근혜 청와대
의성군수 음주운전 사건 무마?...한국당 김재원 의원 영상 논란
[지구촌 핫&쿨] 라마단 기간 ‘막장 드라마’ 방영, 사우디 서구화 상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