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성 기자

등록 : 2018.06.20 16:06
수정 : 2018.06.20 16:49

6ㆍ15남측위 평양행… 문재인 정부 첫 민간단체 방북

등록 : 2018.06.20 16:06
수정 : 2018.06.20 16:49

23일까지 민족공동委 회의 참석

“판문점선언 시대 통일운동 설계”

2년 반 경색된 남북 교류 ‘물꼬’

“5명 불허는 적폐 답습” 잡음도

방북길에 오른 6·15 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이창복 상임대표의장 등 대표단이 20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전 손을 흔들며 기념 촬영하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통일운동 연대 조직인 6ㆍ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의 방북이 성사됐다. 문재인 정부 들어 민간단체가 북한을 방문하는 건 처음이다.2016년 2월 개성공단 가동 중단 이후 경색됐던 남북 민간 교류에 물꼬가 트이는 모양새다.

남측위에 따르면 이창복 상임대표의장 등 남측위 대표단 15명은 20일 중국 선양(瀋陽)을 거쳐 평양에 들어갔다. 대표단은 이날부터 23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6ㆍ15민족공동위원회 남ㆍ북ㆍ해외 위원장 회의에 참석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공동위의 역할ㆍ과제 및 민족 공동행사, 분야별 교류 등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남측위는 이날 출국 전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번 회의가 판문점선언 시대의 통일운동을 새롭게 설계하는 첫걸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판문점선언에는 남북이 화해와 단합 분위기 고조를 위해 각계 각층의 다방면적 교류ㆍ왕래ㆍ접촉을 활성화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천담 스님이 이달 2~6일 북한 불교계 인사들과 금강산 유점사 복원 문제 등을 의논하기 위해 개인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한 적은 있지만, 교류 목적의 민간단체 방북은 지난해 5월 현 정부 출범 뒤 처음이다. 여자 아시안컵 축구대회 예선 참가를 위한 지난해 4월 여자 축구 대표팀의 방북을 빼면, 2015년 12월 남북 여성 공동 문화행사 참석 차 개성을 방문했던 남측 여성단체 대표단 60여명을 끝으로 2년 6개월 동안 남북 민간단체 교류가 중단됐었다.

잡음이 없진 않았다. 방북 신청자 20명 중 정부가 15명의 방북만 승인하면서다. “방북 목적과 행사 성격, 관계기관 의견 등을 두루 고려했다”는 게 통일부 설명이지만 남측위는 “박근혜 정부 때도 북한에 갔던 이들의 방북을 문재인 정부가 불허한 건 적폐정권 시절 관행의 답습”이라는 입장이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베’에 맞서려다 똑같이 괴물이 된 ‘워마드’
노인에 봉사활동 판 깔아주는 유럽… “자존감 UP”
트럼프 “금리인상 달갑잖아” 독립기관 연준에 노골적 불만
北 '여종업원 안 돌려보내면 이산가족 상봉에 장애'
美 DNI국장 “北 핵무기 제거, 1년 안에 못 할 것”
“10년 뒤 아시아 각국서 제2의 손흥민 배출”
[단독] 양승태 대법원, 설문조사 왜곡해 ‘여론몰이’ 기획까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