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9 11:30

[애니팩트] ‘미니토끼’라는 종은 없다

등록 : 2018.01.09 11:30

‘미니토끼 분양합니다’

혹시 펫샵이나 인터넷에서 이런 글이 보인다면 믿지 마세요. 미니토끼 또는 미니래빗이란 품종은 존재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작은 크기로 개량된 소형종의 토끼를 억지로 미니토끼라고 부른다 해도, 대개 생후 10~12개월이면 1.7~2.3㎏ 정도로 자랍니다.

2㎏이면 실제로는 작은 강아지 크기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보통 상상하는 주먹만한 아기토끼와는 다르죠. 국내 대부분의 반려토끼는 믹스종으로 중형토끼와 믹스된 경우에는 4㎏ 이상 커지는 경우도 있다고 해요.

그러니 400g도 안 되는 토끼를 미니토끼라며 입양을 권한다면, 젖도 떼지 않은 새끼를 파는 것은 아닌지 따져봐야 합니다.

건강한 토끼를 입양하기 위해서는 생후 6주 이후 입양해야 합니다. 그 기간 동안 새끼 토끼는 어미가 주는 모유를 먹으며 면역력을 형성하게 됩니다.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MB, 盧죽음ㆍ정치보복 거론에 분노 금할 수 없다'
안철수-유승민 합당 공식선언 “유능한 대안정치 보여주겠다”
박원순 시장 3선? ”여론조사 봤더니 게임 끝났더라”
“강남 아파트값 잡자” 국세청 4번째 세무조사 착수
주진우가 MB 기자회견장 앞에서 ‘가위바위보’한 이유는
'이상화 라이벌' 고다이라, 특별한 러닝화의 비밀
'수줍은 큰아빠와 조카' 6년 만에 만난 손석희 앵커와 아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