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준호 기자

등록 : 2017.04.18 13:52

유채꽃 만개한 당진 솔뫼성지

등록 : 2017.04.18 13:52

유채꽃이 활짝 핀 당진 솔뫼성지

2014년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이 다녀간 한국 천주교의 요람 충남 당진시 솔뫼성지에 유채꽃이 만개해 황금 물결을 이루고 있다.

당시 ‘천주교 아시아 청년대회’가 열렸던 곳에 조성된 2만1,000㎡ 규모의 유채꽃밭에는 포토존과 산책로를 개설, 20일부터 30일까지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한국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1821∼1846) 신부 탄생지 솔뫼성지는 이름처럼 소나무 군락지가 아름답다.

글=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사진=당진시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글로벌 Biz리더] 마작에 빠졌던 실업자, 유통업이란 ‘풍차’ 향해 돌진하다
홍준표 '위안부 문제보다 미래를 봐야…한·미·일 핵동맹 필요'
[인물 360˚] 비트코인, 대체 누가 만들었을까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