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6.12.19 14:15

전북 종합병원서 환자 슈퍼박테리아 감염

등록 : 2016.12.19 14:15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 발견

폐암ㆍ폐렴 환자 2명 격리 조치

지난 5월 미국에서 첫 발견된 슈퍼박테리아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CRE).

전북 전주의 한 종합병원에서 슈퍼박테리아 감염 환자가 발생했다. 19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이 병원 중환자실에 있던 폐암 환자 A(69)씨에게서 슈퍼박테리아의 일종인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CRE)이 발견됐다. 카바페넴은 장내세균에 쓸 수 있는 중요한 항생제로 CRE는 이 항생제에 내성을 가진 세균이다.

주로 사람 간 접촉 등을 통해 감염되며 현재까지 효과적인 치료제는 개발되지 않은 상태다.

A씨는 지난달 7일 이 병원에서 폐암 수술을 한 뒤 줄곧 항생제 치료를 받아왔다. CRE는 A씨를 대상으로 진행한 정기검사 과정에서 발견됐다. 병원은 A씨와 같은 병실에 입원 중이던 폐렴 환자인 B(69)씨에도 추가 감염을 확인했다.

두 환자가 지닌 세균 유전형이 달라 환자 간 전파는 아닌 것으로 병원 측은 보고 있다. 병원은 A씨와 B씨를 격리병동으로 옮기고 중환자실에 있던 나머지 7명의 환자들은 검사를 실시한 뒤 다른 병실로 이동 조치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