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26 11:02

아디다스 텔스타 18 공인구로 채택한 K리그, 기대 효과는

등록 : 2018.01.26 11:02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러시아 월드컵에서 공인구로 사용될 텔스타 18/사진=아디다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서 공인구로 사용되는 아디다스의 텔스타(Telstar) 18이 올해 프로축구 K리그에서도 쓰인다.

26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2018년 KEB하나은행 K리그1ㆍ2의 공식 사용구로 텔스타 18이 채택됐다.

이는 2012년부터 아디다스의 공인구를 채택해 온 것과 무관하지 않다.

연맹 측은 “K리그가 아디다스와 함께 내년까지 K리그1ㆍ2 공인구 공급뿐 아니라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략적으로 공동 진행한다"고 밝혔다.

텔스타 18은 월드컵이 최초로 세계에 위성 생방송이 된 1970년 멕시코 월드컵의 공인구 텔스타를 부활시킨 공으로 화제를 모았다. 공인구 최초로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근거리무선통신(NFC)칩이 내장된 것이 특징이다.

K리그가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를 채택하게 되면서 K리그 소속의 태극전사들은 상당한 적응력을 갖출 수 있을 걸로 기대돼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르포] “하루 15만원이면 충분해요~” 올림픽 '金'밭 강릉의 기대감↑

정현 4강 빅뱅, ‘적을 알아야 이긴다’ 숫자로 본 페더러의 모든 것

[최지윤의 뻔한가요] '주인공은 해롱이?'…'감빵생활' 비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송인배로 번진 드루킹 사건… 청와대는 “부적절행위 없었다” 조사 종결
[단독] 아파트 15%가 라돈 농도 WHO 기준 초과
‘검란’ 가까스로 봉합됐지만… 문무일 총장 리더십엔 상처
“푸틴은 러시아를 계획적으로 훔쳤다” 차르 권력에 칼날
“몰카남에 황산 테러할 것” 극단 치닫는 성추행 수사 갈등
‘비련’ 부르던 가왕이 고개 떨구자, “우리 오빠야 운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