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혜원 기자

등록 : 2018.01.08 16:48

“나만의 역사책 만들었어요”

등록 : 2018.01.08 16:48

8일 오전 부산 동래구 충렬사 안락서원 교육회관에서 열린 ‘나만의 역사책 만들기’ 프로그램에 참가한 초등학생들이 한복을 차려 입고 본인이 만든 작품을 뽐내고 있다.

안락서원은 12일까지 초등학생 50여명을 대상으로 서당체험, 우리민요 배우기, 효도 편지쓰기, 전통놀이체험 등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교육을 진행한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10년 끊었지만... 지금도 필로폰 말 들으면 몸이 먼저 반응'
MB에 충성하자니 검찰 수사 탄탄... 김백준 딜레마에
‘BBK영상 주어 없다’고 했던 나경원 의원 “국민들 욕 좀 하셨겠다 생각”
[단독] “국정원 특활비 10만달러 대통령 관저로 들어갔다”
‘들깨탕ㆍ한우갈비찜’ 北현송월, 어떤 음식 대접받았을까?
하지원 동생 전태수 사망 “우울증 치료 중 비보”
평생 원망했던 엄마가 시한부... 어떻게 보내드려야 할까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